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 “ 백원우 특감반원 죽음, 울산시장 수사와 관련 없어”

선거개입 의혹 일파만파 확산
“고인, 특수관계인 업무 담당”
“윤 총장에 미안” 유서로 남겨
사망 원인 놓고 책임공방 가열

남궁창성 cometsp@kado.net 2019년 12월 03일 화요일 6 면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을 둘러싼 파문이 연일 확산되는 가운데 청와대가 2일 입을 열었다.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백원우 청와대 전 민정비서관의 별동대원으로 활동한 검찰출신 특감반원 자살과 관련해 해명했다.고 대변인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면서 “2017년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은 5명 이었고 그 중 3명은 친인척,2명은 특수관계인 담당 업무를 수행했으며 어제 돌아가신 한 분은 특수관계인 담당자 두 분 중 한 분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두 분의 특감반원들이 직제상 없는 일이라든지 혹은 비서관의 별동대라든지 하는 등의 억측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말씀드린다”면서 “당시 특수관계인 담당 두 분은 대통령비서실 직제령 등 법과 원칙에 따라서 업무를 수행했다”고 강조했다.

고 대변인은 “두 명의 특감반원이 당시 울산시장 사건 수사를 점검했다는 언론 보도가 이어지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한뒤 “저희가 확인도 해봤지만 창성동에 특감반원들은 울산시장 첩보문건 수사 진행과는 일체 관련이 없다는 점을 다시 강조해서 말씀드린다”고 했다.

앞서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의 별동대로 지목됐던 검찰 수사관 A씨가 1일 검찰 조사를 3시간여 앞두고 지인의 사무실에서 숨진채 발견됐다.숨진 A씨는 작년 지방선거 당시 울산시장 청와대 하명(下命) 의혹 사건의 내용을 가장 잘 아는 핵심 인물로 알려져 있다.

그는 최근 주위에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전화를 많이 받았다”며 괴로움을 토로했던 것으로 전해져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고인은 “가족에게 미안하다”,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미안하다” 등의 내용이 적힌 유서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소식통에 따르면 A 수사관의 유서에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죄송하다’는 부분과 함께 ‘면목 없지만 우리 가족 배려를 부탁드린다’는 내용이 적혀있다.A 수사관 사망 직후 가족과 윤 총장에게 ‘죄송하다,미안하다’는 유서 내용만 언론을 통해 흘러나왔지만 가족에 대한 배려를 부탁하는 내용이 추가로 알려진 것이다.이를 두고 여권에서는 A 수사관의 사망 이면에 별건 수사 등 검찰의 과도한 압박이 있었던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동시에 여권 및 청와대와 검찰 간에 A 수사관의 사망 원인을 놓고 치열한 책임 공방을 벌이고 있다는 방증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A 수사관의 유서는 9장 분량으로,가족과 친구,자녀,윤 총장 등에게 각각 전하는 내용을 짧게 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궁창성·연합뉴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