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민버스 공영제 실현 여부 주목

녹색협동조합, 내달 총회서 논의
예산·시민의견 수렴 등 과제 산적

오세현 tpgus@kado.net 2020년 01월 23일 목요일 10 면
[강원도민일보 오세현 기자] 속보=춘천시민버스 대주주인 녹색시민협동조합이 버스회사 운영과 관련해 공영제를 포함한 모든 방법을 모색하겠다고 발표(본지 1월22일자10면)하면서 공영제 실현 여부에 이목이 집중된다.녹색시민협동조합은 지난 21일 입장자료를 통해 “이제는 지속가능한 출구전략을 위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결단하지 않을 수 없다”며 “2월로 예정된 정기총회에서 우리사주 또는 시민주 분양 방식이든 공영제든 깊이 있는 논의를 통해 가장 합리적인 방안을 모색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노조가 요구하고 있는 완전공영제와 1일2교대에 대해서도 “원칙적으로 적극 동의한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했다.시민버스 노조는 같은 날 기자회견을 열고 조합 퇴출과 완전공영제 도입을 촉구했다.춘천시민버스 대주주인 조합이 현재 운영체제에서 벗어나 공영제를 포함한 새로운 대안을 찾겠다고 밝히면서 2018년부터 불거져 온 공영제 전환 논의가 급물살을 탈지 주목된다.춘천의 경우 옛 대동·대한운수가 파산 위기에 몰린 2018년부터 노조를 중심으로 공영제 전환 요구가 있어왔다.이재수 시장 역시 취임 직후부터 단계적인 공영제 전환을 약속했다.

하지만 가장 큰 걸림돌은 예산이다.시는 지금 당장 공영제로 전환하려면 인건비 100억원을 포함해 250억원이 필요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여기에 옛 대동·대한운수 시절 퇴직금 미적립 금액 60억원도 시가 풀어야 할 숙제다.공영제 전환에 앞서 시민 의견수렴,여론 형성도 선행돼야 한다.공영제 전환이 대중교통 서비스 질 향상을 담보할 수 없다는 일부의 우려도 여전하다.시 관계자는 “노선 개편안이 정착되지 않은 상황에서 공영제 전환을 논의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며 “녹색시민협동조합 정기총회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춘천시민 2020-01-24 01:57:32    
버스노동자들 작작 하슈
우버가 들어와야 정신을 차릴려나
121.***.***.125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