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춘천∼서울 통행료 이원화 검토”

정종환 국토해양부장관 ‘주중 5000원대·주말 7000원대’ 제시… 논란 예상
지역 일각 “통행료 미해결땐 개통행사 취소”

박지은 2009년 05월 26일 화요일
춘천∼서울고속도로 통행료가 터무니없이 높게 잠정 결정돼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국토해양부가 ‘주중 5000원대, 주말 7000원대’를 검토해 논란이 예상된다.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은 25일 국회에서 허천(한나라당·춘천) 의원으로부터 경춘고속도로 통행료 인하 건의를 받고 “주중 5000원대와 주말 7000원대로 이원화하는 문제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정 장관은 “통행료를 낮추기 위해서는 국고를 투입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지만 이는 다른 민자고속도로와의 형평성 차원에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 “통행료가 비싸다는 춘천시민 등의 주장에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며 “통행료 인하방안을 심도있게 연구 중이고 합당한 대책을 내놓겠다”고 덧붙였다.

허 의원은 앞서 정 장관에게 “서울∼춘천고속도로만 정부가 경쟁사없이 민간제안을 승인해 건설됐고 뒤이어 통행료가 6412원까지 이르게 됐다”며 “과도하게 높게 책정된 요금은 인구유입과 물류비 절감 등의 효과를 반감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역 일각에서 통행료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경우 개통기념 행사를 취소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어 주목된다.

지역주민들은 “통행료 인하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서울∼춘천 고속도로 개통행사를 개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을 제기하고 있으며 일각에서는 “통행료가 인하되지 않을 경우 행사 취소는 물론 삭발투쟁과 고속도로 이용 안하기 등 다양하고 강력한 투쟁을 전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전수산 서울∼춘천고속도로 통행료 인하 범시군추진위원장은 “개통행사를 무조건 반대하는 것은 아니지만 개통행사는 지역주민들이 축하하는 가운데 치러져야 한다는 것이 통행료 인하 추진위원회의 입장”이라며 “27일부터 통행료 인하를 요구하는 스티커를 배부하는 등 지역주민들이 만족할 만한 수준의 통행료가 책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광준 춘천시장은 “통행료 인하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하는 것이 바람직한 것인지 내부 논의를 하고 있다”며 “시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개최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춘천시는 서울∼춘천 고속도로 개통에 맞춰 열린음악회와 이색 바퀴 퍼레이드, 전국마라톤 대회 등 다양한 축하행사를 내부적으로 준비하고 있다. 진종인·서울/박지은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