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개봉 선거공보물 쓰레기 ‘전락’

배송 단계서 수령자 주소 변경·도난 등으로 폐기 많아
재발송 시스템 구축 필요
온라인 정보 열람도 시급

최경식 2010년 06월 02일 수요일
   
▲ 뜯지도 않고…

지방선거 투표일을 하루 앞둔 1일 새벽, 도심 주택가 쓰레기 투기 장소 곳곳에 뜯어보지도 않은 선거공보물들이 무더기로 버려져 있는 것을 환경미화원 체험에 나선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직원이 쓰레기차에 담고 있다. 최경식

 

지방선거 투표일을 하루 앞둔 1일 새벽 춘천시 교동 한 주택가.

뜯어보지도 않은 채 버려진 선거공보물들이 도심 골목 이곳저곳 쓰레기장에 뒹굴고 있는 모습이 목격됐다.

1인 8표제 선거로 올해 유난히 많은 선거공보물이 발송됐지만, 일부 반송되거나 선거 무관심 속에 열어보지도 않은 채 곧바로 쓰레기장으로 향한 공보물들로 이날 환경미화원들의 손길은 유난히 바빴다.

환경미화원 2명,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직원 1명 등과 함께 쓰레기 수거차량에 올라 시내 곳곳을 돌아본 결과, 쓰레기 투기 장소에는 각종 생활쓰레기와 함께 개봉도 하지 않은 선거공보물과 후보자의 명함들이 뒤엉켜 수북이 쌓여 있었다.

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지방선거로 도내에 발송된 선거공보물은 모두 1819만장.

이 중 배송 단계에서 수령자의 주소 변경 또는 도난 등의 이유로 분실될 경우 쓰레기로 버려지는 일이 부지기수다.

4년간 쓰레기 수거차량을 운전해 온 신현규(52)씨는 “투표일이 다가올수록 개봉하지도 않은 선거공보물들이 곳곳에서 쏟아져 나온다”고 혀를 찼다. 춘천시 운교동에서 분식점을 운영하는 정미정(54·여)씨는 “전신주나 적재돼 있는 쓰레기 봉투 주위로도 뜯어보지도 않은 선거공보물이 수북이 쌓여 있다”며 “주택가 현관 앞에 찾아가지 않은 선거 공보물들이 그대로 놓여지면서 결국 쓰레기로 전락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처럼 선거 때마다 유권자에게 중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선거공보가 제 기능을 못하고 무용지물로 전락하는 사례가 많아지면서 제도 개선이 절실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춘천참좋은유권자모임 관계자는 “무엇보다 공보를 받지 못하는 배달사고를 줄이고, 배달사고가 났을 경우 신속히 재발송하는 시스템 구축을 우선으로 하는 한편, 주민들이 공보를 챙기게 만드는 참신한 유인책이나 후보들의 정보를 온라인으로 편리하게 열람하는 시스템 제공 등의 방안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도선관위 관계자는 “미상의 이유로 반송되는 공보물들은 보관하고 있다가 선거가 끝나고 위원회 의결을 통해 자체 파기시키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경식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