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기획취재] 양양 종합여객터미널 신축 ·이전

이전 사업비 20억 확보 ‘열쇠’
제대로된 승·하차장 없어 이용객 불편
2014년 완공 계획…군,민자사업도 모색

최훈 2010년 07월 23일 금요일
양양종합여객터미널의 시설 노후화를 비롯해 고속버스 터미널과의 이원화로 불편을 호소하는 주민·관광객들이 많지만 행정당국은 동해·동서고속도로가 완전 개통하는 2014년쯤에나 본격 신축에 나설 계획이어서 불만을 사고 있다.특히 양양군은 지난 2008년 타당성 조사를 통해 양양읍 성내리(구 우시장)와 송암리(강릉국도 양양출장소 인근) 등 후보 부지까지 물색해 놓고, 차일피일 미루다 무려 2년이 지난 오는 8월쯤에나 기본설계용역에 착수할 예정이다.이처럼 터미널 신축사업이 늦어지면서 관광객 등에게 대중교통 불편을 안겨 결국 관광지 이미지만 실추시키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양양종합여객터미널의 신축·이전이 왜 시급한 지와 양양군의 대책 등을 살펴본다.



■ 양양종합여객터미널의 현 주소

양양읍 남문리에 위치한 종합여객터미널은 지난 1978년 개설된 후 30년이 지나면서 내부공간 협소는 물론 대합실과 화장실 등 부대시설의 노후도가 심각한 수준이다. 특히 제대로 된 승·하차장이 없어 승객들이 마당에서 버스에 오르내리면서 안전사고 위험을 안고 있다.

또 기사들이 운행 중 짬짬이 휴식을 취할 마땅한 휴게시설도 없어 피곤한 몸을 이끌고 그대로 운행할 수 밖에 없어 2차 사고위험도 있다.

이와함께 양양고속버스정류장 또한 읍내에 위치한 종합여객터미널과 멀찌감치 떨어져 있어 주민불편을 가중시키고 있다.

게다가 양양고속버스정류장의 경우 승·하차 공간 자체가 없어 승객들은 국도변에서 버스를 이용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 때문에 주민들과 피서철 등지의 관광객들은 대중교통 이용에 상당한 불편을 겪고 있다며 십수년째 대책마련을 요구하고 있지만, 행정당국은 차일피일 시간만 미루다 이제 겨우 기본설계용역에 착수한다는 계획을 마련할 정도이다.

하지만, 기본설계용역이 도출된다 하더라도 20억원에 달하는 사업비 전체를 군비로 조달해야 하는 어려움에 봉착해 있다.

이에따라 주민들은 개통이 임박한 서울∼양양간 동서고속도로의 종착지가 될 양양종합여객터미널의 조속한 신축을 위해 도 등의 도움이 절실하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 신축·이전을 위한 방안

양양군은 오는 8월쯤 양양종합여객자동차터미널 이전사업에 따른 기본설계용역을 발주한 뒤 올 연말까지 주민의견 수렴 및 이전 예정지를 확정·고시할 계획이다. 또 오는 2012년까지 부지매입을 마치고, 그해 실시설계용역에 착수해 2014년 12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러나 문제는 20억원에 달하는 사업비 조달에 있다.

양양군은 현재 사이클 벨로드롬경기장을 비롯해 해양심층수 전용단지, 제2그린농공단지, 오색케이블카 사업 등 굵직한 현안들이 산적해 있어 예산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대해 도는 타 시·군 등과의 형평성이나 지원근거 미비 등을 감안할 때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만약 양양만 지원을 해 줄 경우 정선이나 태백, 삼척 등 종합여객터미널의 노후가 심각한 지역까지 보조금을 책정해야 해 한정된 예산으로는 감당하기 벅차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일반 버스사업자와 함께 하는 민자사업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양양군이 부지와 행정절차를 책임지고, 버스사업자가 건물 신축과 운영까지 맡는 식이다.

춘천과 원주 등이 이같은 방법으로 터미널을 신축했다.

이 경우 양양군의 자체 사업비 부담을 크게 절약되는데다 사업기간도 단축돼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양양군 관계자는 “아직 일반버스사업자 등과 접촉은 하지 않았지만, 조만간 기본설계용역 결과가 도출되면 이를 바탕으로 접촉해 보겠다”며 “현재의 재정상태로는 양양버스종합터미널의 조속한 신축은 사실상 어려운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양양/최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