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원 폭설 이어 강풍…16일 새벽까지 최고 20㎝ 눈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4년 12월 15일 월요일
   

15일 동해안 지역을 제외한 강원 대부분 지역에 대설 예비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오는 16일 새벽까지 최고 20㎝의 폭설이 내린 뒤 강풍이 불면서 한파가 몰아치겠다.

강원지방기상청은 이날 오후(12시∼18시)를 기해 동해안 지역을 제외한 도내 대부분 지역에 대설 예비특보를 내렸다.

예상되는 눈의 양은 내륙과 산간은 5∼15㎝ 많은 곳은 20㎝ 이상이며, 동해안은 1∼3㎝ 등이다.

이와 함께 16일 낮(09시∼15시)에는 강릉·동해·삼척·속초·고성·양양·태백·정선을 비롯해 평창·홍천·양구·인제 산간 등 12개 시·군에 강풍 예비특보가 발효된 상태다.

동해 중부 전 해상에는 16일 오전(06시∼12시)을 기해 풍랑 예비특보가 내려졌다.

이시우 예보관은 "이날 밤부터 내일(16일) 새벽 사이에 내륙과 산간에 많은 눈이 내리겠고, 동해안도 밤에 비가 눈으로 바뀌어 내리면서 쌓이는 곳이 있겠다"며 "눈 또는 비가 그친 뒤 찬 대륙 고기압이 다시 확장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바람도 매우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겠다"고 예보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