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화올림픽 예산 확보 ‘ 빨간불’

도, 정부에 내년 사업비 100억원 신청
정부, 예산 편성 난색… 도 계획 차질

백오인 2015년 07월 13일 월요일

정부가 2018평창동계올림픽관련 예산심의를 앞두고 문화올림픽에 대한 예산지원에 난색을 표시하면서 관련 예산확보에 비상이 걸렸다.

도는 2018평창동계올림픽을 문화올림픽으로 치르기 위해 내년부터 3년동안 총 500억원을 투입키로 하고, 정부에 내년 사업 예산으로 100억원을 신청했다.

하지만 문체부가 도의 기대와 달리 내년 문화올림픽 예산(100억원)을 ‘한도외 예산’으로 분류해 기재부에 넘기면서 예산 반영이 불투명해졌다.

이에 따라 도는 예산확보를 위해 문체부와 기재부를 설득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문체부는 최근 한도외 예산으로 넘긴 문화올림픽 예산에 대해 기재부에 문제 심의를 추가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는 예산확보를 위해 민간보조사업으로 전액 국비 지원을 신청했던 계획을 변경, 일부 사업비의 지방비 부담을 기재부에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총 100억원의 내년 예산 가운데 15%를 지방비로 부담하는 안이다.

도는 평창동계올림픽의 문화올림픽 개최를 위해 내년에 30억원의 사업비로 1만인 합창, 아리랑 대축제, 사진영상프로젝트 등 5개의 대형이벤트를 개최할 계획이다.

여기에 전국적인 올림픽 붐조성과 올림픽주간 프로그램 개최를 위해 20억원을 투입하고, 1시·군 1문화예술지원사업에 30억원, 올림픽문화캠프 등 참여형프로그램에 20억원을 지원하는 등 문화올림픽 개최를 위해 내년에 총 100억원을 투입할 방침이다.

하지만 현재 기재부에서 문화올림픽 관련 예산 편성에 난색을 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예산 확보에 빨간불이 켜졌다.

특히 예산이 편성되더라도 신청액 가운데 일부만 편성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2017년 300억원, 2018년 100억원을 순차적으로 투입하려던 도의 계획에도 차질이 불가피해 보인다.

도 관계자는 “문체부에서도 문화올림픽 개최에 공감대를 가지고 기재부에 예산 편성을 요청하고 있다”며 “성공적인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를 위해 기재부에서도 문화올림픽 예산을 특별 지원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백오인 105in@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