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전과 혁신 다시, 사람

데스크 2016년 08월 01일 월요일
   
 

신문의 역사는 ‘뉴미디어의 도전’에 대한 응전의 역사다.

라디오가,TV가 출현했을 당시 “이제 신문은 죽었다”고 했다.

그러나 신문은 죽지 않았고 오히려 더 강한 생명력으로

독자의 품으로 다가갔다.

인터넷 시대, 스마트 세대로 접어들자 “드디어 신문의 시대는 갔다”고 했다.

하지만 강원도민일보는 오히려 이 순간을 기회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급속도로 변화하는 뉴미디어 시장을 이겨낼 응전의 무기를 고민했다.

답을 찾았다.

‘신뢰의 복원’이었다.

정보 홍수의 시대,독자는 더 이상 뉴스 그 자체를 사지 않는다.

독자가 사고 싶은 것은 바로 ‘믿을 수 있는 언론매체,미디어 브랜드의 신뢰’였다.

새 강원도민일보는 독자가 요구하는 ‘책임있는 뉴스’ ‘신뢰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겠다는 창간정신을 담았다.

단순히 신문크기의 변화에 그치지 않았다.

시대상황에 맞는 콘텐츠에 ‘신뢰’라는 소금을 뿌렸다.

그리고 다시 사람을 생각했다.

젊지만 노련한,작지만 풍부한 내용을 담은 종합정보매체로 새롭게 태어났다.

이제 다시한번 닻을 올렸다.

새 강원도민일보는 독자의 명령을 받들어 ‘신뢰의 노’를 힘껏 저어 나갈 것이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