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도의회, 외국인 반정서 경관 정비 추진

보신탕·영양탕 간판문구 자제 권유

18개 업소에 1곳당 1000만원 지원

김여진 2016년 12월 20일 화요일
강릉 쇼트트랙 월드컵을 계기로 2018평창동계올림픽의 해외홍보가 본격화된 가운데 강원도와 도의회가 외국손님 정서에 발맞춘 경관정비를 추진한다.

19일 강원도와 강원도의회에 따르면 최근 확정된 내년도 강원도 당초예산안을 심사하는 과정에서 외국인 반정서 음식점 간판정비에 필요한 예산 9000만원이 증액됐다.

개 식용문화를 빌미로 유럽 등지에서 평창올림픽 참가거부 서명운동이 벌어지는 등 부정적 이미지가 확산되는 것을 우려,‘보신탕’이나 ‘영양탕’ 등의 문구는 대회기간만이라도 자제하도록 권유한다는 방침이다.

도가 올림픽 개최지역 도심과 진입로를 중심으로 확인해 본 결과 평창 대관령면 횡계리 주변과 진부면 등 9곳.강릉 도심과 경기장 주변 중심 9곳 등 18곳이 정비에 해당하는 업소로 조사됐다.이곳에 도비와 시·군비를 절반씩 부담하는 방식으로 식당 1곳당 1000만원의 예산을 지원하겠다는 계획이다.

일반 간판정비 사업은 업소 자부담이 30%이지만 올림픽에 필요한 특수성을 고려,전액 지원을 결정한 것이다. 도는 이를 위해 해당 업소들을 대상으로 1차 의견수렴을 거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올림픽이 열리는 2018년은 무술년,개의 해다. 설연휴가 대회기간과 겹쳐 개가 한국문화에서 가지는 상징성이 더 부각될 가능성이 높다.

김용래(강릉) 도의회 2018평창동계올림픽지원특별위원장은 “일부 경기장 진입로를 가보면 경관정비가 아직 너무 미진하고 외국손님들이 오해할만한 곳들도 있다”며 “대회기간만이라도 세계각국 손님들의 눈높이에 맞춰 정성을 보이면 지역업계 입장에서도 더 이익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여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