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파트 보안관리 종합대책 세워야

-원주지역 아파트 비밀번호 유출 철저 수사,후속대책 시급

. 2017년 01월 10일 화요일

최근 아파트 주거비율이 크게 늘어나고 있으나 보안 관리는 허술하기 짝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전국적으로 아파트 주거비율이 이미 10여 년 전부터 단독주택을 앞지르기 시작했다.지금은 전 국민의 절반 이상이 아파트 생활을 할 정도로 대표적인 주거형태가 돼 있다.그러나 보안과 방범을 비롯한 아파트 관리전반에 대한 시스템은 이런 변화를 따르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이 가운데 하나가 주민 안전을 위한 아파트의 보안시스템이다.최근 원주지역의 아파트 출입문 비밀번호 유출 사건은 새삼 이런 경각심을 일깨워 주고 있다.

본지의 취재 결과 올 들어 연초부터 원주지역 아파트 현관의 공용 비밀번호와 개별가구의 비밀번호가 대량 유출된 것으로 드러나 우려가 크다.원주지역의 8개 동지역 14개 아파트 현관 113곳의 공용 비밀번호가 적힌 문서가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는 것이다.아파트 현관 출입문의 비밀번호는 실제 거주하는 주민이나 친인척, 관리사무소 직원과 용역업체 사전에 허가를 얻은 극히 제한된 사람만이 알 수 있고 또 그래야 한다.그러나 현실적으로 현관 출입문은 입주민 외에도 불특정 방문객의 출입이 이뤄지고 있어 철저한 주의가 필요하다.

주민이 함께 사용하는 공용 비밀번호는 노출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다는 점에 각별한 신경을 써야한다.그만큼 평소의 관리가 중요한 것이다.그런데도 아파트 현관 비밀번호가 수집돼 문서로 작성되고 유출까지 됐다는 것은 보안관리에 중대한 문제가 드러난 것이다.더 놀라운 것은 70여 개별가구의 비밀번호까지 대량 유출됐고 일부 아파트 경비초소의 비밀번호도 포함됐다는 점이다.아파트 보안시스템이 무방비로 노출돼 있었다는 것이다.이런 아파트 보안시스템의 허점은 바로 범죄로 악용될 수 있다는 점에서 각별한 대책이 요구된다.

당장은 유출된 번호가 악용되지 않도록 주민과 아파트 관리당국이 조치를 취하는 것이 급선무일 것이다.이번 사태의 우려가 확산되면서 경찰이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전 방위 수사에 나섰다고 한다.경찰은 이번 비밀번호 유출 경위를 철저히 가려내야 한다.문제를 알아야 대책을 세울 수 있다.사태를 적당히 미봉하면 유사한 사태가 재발된다.유사한 사태가 특정지역에 국한된 것으로 보기 어렵다는 점에서 아파트 보안관리 실태에 대한 종합점검이 이뤄져야 한다.주거형태 변화에 걸 맞는 안전관리시스템을 보강하는 계기로 삼길 바란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