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노보드 알파인 최보군 유로파컵 우승

FIS 유로파컵 평행대회전
대표팀 맏형 지명곤 3위

김호석 2017년 01월 10일 화요일
   
▲ 스노보드 국가대표 최보군(국군체육부대·가운데)이 8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게를리첸에서 열린 국제스키연맹(FIS) 유로파컵 평행대회전 종목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지명곤(광주스키협회·오른쪽 두번째)도 3위를 차지, 시상대에 올랐다. 대한스키연맹 제공=연합뉴스

스노보드 알파인 국가대표 최보군(국군체육부대·강원체고 졸)이 사상 첫 유로파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최보군은 8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게를리첸에서 열린 국제스키연맹(FIS) 유로파컵 평행대회전(PGS)에서 1위를 차지했다.예선 1,2차전 합계 전체 1위로 본선에 진출한 최보군은 16강에서 파비안 오브만(오스트리아),8강에서 가미노 신노스케(일본)를 꺾었다.최보군은 준결승에서 마이클 트랩(미국)을 상대로 한 차례도 실수하지 않는 집중력을 보여주며 승리했고 결승에서 다니엘 웨이스(독일)을 넉넉하게 따돌리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전날 김상겸(28·전남스키협회·평창 봉평고 졸)의 유로파컵 준우승에 이은 한국 스노보드 알파인 대표팀의 경사다.최보군은 “예선 기록을 보고 자신감이 생겼다.새롭게 익힌 라이딩 기술로 우승해 더 기쁘다”면서 “협회 지원뿐만 아니라 국군체육부대의 훈련 지원 덕분에 우승할 수 있었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번 대회에서는 대표팀 맏형 지명곤(광주스키협회)도 3위에 올랐다.한편 지난달 이상호(한체대·정선출신)의 월드컵 4위를 시작으로 급격한 성장세를 보이는 대한민국 스노보드 대표팀은 10일부터 열릴 오스트리아 바드가스타인 평행회전(PSL) 월드컵에서 메달 사냥에 나선다. 김호석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