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토토 빙상단 이규혁 감독 자진 사퇴

동계스포츠영재센터 개입 의혹
“지금 상황에선 개인보다 팀 우선”

김호석 2017년 01월 12일 목요일
   
 

‘최순실 국정농단’ 연류 의혹을 받은 ‘빙속스타’ 이규혁(39·사진)이 결국 강릉 스포츠토토 빙상단 총감독직에서 물러났다.이규혁은 10일 “지난해 연말 사직서를 제출했다”며 “지금 상황에서는 개인보다 팀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다.팀과 관계도 좋아서 아쉽지만 선수들에게 피해가 갈 것 같아서 그만두게 됐다”고 말했다.

한국 남자 단거리 스피드스케이팅의 간판스타로 활약한 이규혁은 지난해 1월 창단한 강릉 스포츠토토 빙상단의 총감독을 맡으면서 지도자로 변신했다.

스포츠토토 빙상단은 강릉을 연고로 두고 ‘빙속여제’ 이상화와 국가대표 박승희 등 선수진을 알차게 구성하며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맹활약이 기대됐다.

하지만 이규혁은 중학교 후배인 장시호와 함께 지난 2015년 6월 설립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건립에 힘을 합치고 전무이사를 맡아 각종 의혹을 받았다.장시호가 동계스포츠영재센터를 앞세워 삼성으로부터 16억원을 지원받고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도 6억7천만원의 예산을 지원받는 등 이권 챙기기에 나선 것으로 드러나자 이규혁도 싸늘한 시선을 받아야 했다.

결국 국회 청문회 증인으로 출석하는 등 힘겨운 상황을 겪은 이규혁은 스포츠토토 빙상단 감독직을 자진 사퇴했다.

스포츠토토 관계자는 “이규혁 총감독의 계약 기간은 2016년 12월 31일까지였다.애초 1년씩 계약을 연장하기로 했지만 자신 때문에 팀이 어수선한 상황에 빠지는 것을 우려해 계약 연장을 포기하고 사직서를 냈다”고 설명했다.한편 스포츠토토 빙상단은 이달말에 공모를 통해 후임 지도자를 선임할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김호석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