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1.22 일 13:39
강원도민일보 즐겨찾기시작페이지로설정
 
구독신청 | 광고문의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보도자료 | 불편신고 회원가입 로그인
정치국회/정당
도내 새누리 인적청산 바람 거세다당 소속 시장·군수 13명
인명진 비대위원장 지지
“요구 관철 안되면 탈당”
김여진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2  
>
싸이월드 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새누리당 소속 도내 시장·군수들이 친박계 인사들의 자진탈당을 요구한 인명진 비대위원장의 인적쇄신을 적극 지지하고 나서는 등 당내 인적쇄신을 둘러싼 갈등이 확산되고 있다.

최동용 춘천시장과 최명희 강릉시장 등 새누리당 소속 도내 시장·군수 13명은 11일 인명진 당비대위원장이 추진하는 인적청산을 지지하며 당 쇄신을 촉구하고 나섰다.도내 새누리당 소속 단체장 15명 중 김연식 태백시장과 심재국 평창군수는 서명에 동참하지 않았다.

이들은 공동명의의 성명을 내고 “새로운 책임과 변화를 통해 당이 거듭나고 실추된 국민들의 신뢰를 다시 회복하려는 인명진 비대위원장의 인적쇄신을 적극 지지한다”며 “우리 요구가 관철되지 않을 경우 탈당도 불사할 것”이라고 밝혔다.이들 단체장들은 “현재 혼란과 갈등은 절실한 변화의 몸부림이자 도도한 역사의 흐름인만큼 간절한 마음으로 이 거대한 쇄신의 바람에 동참한다”며 “보수의 혁신과 개혁은 인 위원장을 비롯한 당 지도부를 중심으로 당 구성원 모두 합심해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내 자치단체장들이 그동안 단체장의 현실적인 한계를 감안,정치적 입장을 밝히는데 극도로 신중했다는 점에서 이들의 공동대응 방침 배경을 놓고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더욱이 김진태 도당위원장이 인명진 비대위원장의 쇄신책에 크게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향후 파장이 적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도의원들의 탈당도 이어졌다. 홍천 출신 신도현 도의원은 “지역주민 여론조사와 순회 의견수렴 끝에 주민 뜻에 따른다”며 이날 탈당,바른정당행을 공식화했다.

이로써 이날까지 탈당한 도의원은 강릉과 홍천출신 각 2명씩 4명으로 늘었다. 김여진

<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김여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싸이월드 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강원도민일보 사이트맵
신문사소개약도/전화번호구독신청광고안내독자투고기사제보저작권문의고충처리인편집규약강원사회조사연구소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등록번호: 강원, 아00097 | 등록일: 2011.9.8 | 사장ㆍ발행ㆍ편집ㆍ인쇄인: 김중석 | 논설실장: 김상수 | 편집국장: 김인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인호
(우)24232 강원도 춘천시 후석로 462번길 22(구. 후평1동 257-27) . 대표전화 : (033) 260-9000
Copyright 2007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ㆍ재배포 등의 행위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