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1.22 일 13:39
강원도민일보 즐겨찾기시작페이지로설정
 
구독신청 | 광고문의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보도자료 | 불편신고 회원가입 로그인
속보
'보신탕' 간판 사라진다…강원도, 평창올림픽 전 개선외국인 정서 고려 정비 추진…1곳당 최대 1천만원 지원
연합뉴스  |  webmaster@kado.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2  
>
싸이월드 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2016년 7월 25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영국의 한 동물보호단체 회원이 '보신탕은 이제 그만'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하는 모습.

2018평창동계올림픽 전 강릉과 평창 등 개최지 내 음식점 중 '보신탕' 간판이 사라질 전망이다.

강원도가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보신탕', '영양탕' 등 외국인 정서에 반하는 음식점 간판 정비사업을 추진한다.

유럽 등에서 한국의 개고기 식용문화에 반발해 평창올림픽 참가 거부 서명운동을 벌이는 등 부정적 이미지가 확산하는 점을 고려한 사업이다.

강릉과 평창 등 평창올림픽 개최지 음식점 중 보신탕이나 영양탕 등의 문구 사용을 자제토록 권유하고 간판 정비 시 비용을 지원한다.

도비와 시·군비 50%씩 부담해 음식점 1곳당 최대 1천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대상 시·군 음식점 전수조사 결과 총 40개 업소가 정비 대상이다.

도는 우선 평창 대관령면과 진부면 9곳, 강릉 도심 및 경기장 주변 9곳 등 18개 업소와 협의, 정비할 방침이다.

정선 활강경기장 인근에는 대상 업소가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도는 보신탕을 취급하지만, 일반음식점 간판을 사용하는 업소도 메뉴판 개선 등을 협의해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인 실행계획은 해당 시·군과 협의해 추진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해 4월 당시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평창올림픽 마스코트 백호를 진돗개로 바꾸자고 요청했으나 IOC가 한국의 개고기 식용문화 반감 때문에 적합하지 않다고 밝혀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도 관계자는 12일 "평창올림픽을 세계인의 축제로 개최하는 데 있어 한국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는 도움이 안 된다고 판단, 간판 정비사업을 추진한다"며 "시·군과 협의하고 업소 의견을 수렴해 대회 개최 전 개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싸이월드 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강원도민일보 사이트맵
신문사소개약도/전화번호구독신청광고안내독자투고기사제보저작권문의고충처리인편집규약강원사회조사연구소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등록번호: 강원, 아00097 | 등록일: 2011.9.8 | 사장ㆍ발행ㆍ편집ㆍ인쇄인: 김중석 | 논설실장: 김상수 | 편집국장: 김인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인호
(우)24232 강원도 춘천시 후석로 462번길 22(구. 후평1동 257-27) . 대표전화 : (033) 260-9000
Copyright 2007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ㆍ재배포 등의 행위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