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국정 협치 가능·개헌은 ‘국회 몫’·경제 낙관 시사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골자는?
북 비핵화, 국제사회도 상응해야
검찰 조직문화 개선땐 더 신뢰
한일 현안 피해자 동의 가장 중요

남궁창성 cometsp@kado.net 2020년 01월 15일 수요일 3 면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강원도민일보 남궁창성 서울본부장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강원도민일보 남궁창성 서울본부장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원도민일보 남궁창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정치를 비롯해 경제,외교,사회 등의 분야에서 현안에 대한 질문을 받고 평소 소신을 밝혔다.문 대통령은 먼저 국정운영 방향과 관련해 “총선이 지나고 야당 인사 가운데서도 내각에 함께할 수 있는 분이 있다면 함께 하는 노력을 하겠다”며 “전체 국정철학에 공감하지 않더라도 해당 부처의 정책 목표에 공감한다면 함께 일할 수 있다”고 협치 가능성을 시사했다.문 대통령은 개헌에 대해서는 “국회 몫”이라며 “총선시기 공약 등을 통해 개헌이 지지받는다면 그 다음 국회에서 개헌이 추진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경제에 대해서는 조심스럽게 낙관했다.문 대통령은 “남북,북미간 대화가 모두 낙관할 수도 없지만 비관할 단계는 아니다”며 “북·미 정상의 신뢰는 계속되고 있고 대화를 이뤄 가려는 노력은 계속되고 있다”고 했다.또 “북미대화가 단절된 것은 아니지만 교착상태인 것도 바람직하지 못하다”면서 “미국 대선 등으로 여유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아 빨리 대화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역설했다.아울러 “북한이 비핵화 실질조치를 취하면 미국이나 국제사회도 상응조치를 취해야 한다”면서 “제재 완화도 포함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일간 현안인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가장 중요한 부분은 피해자 동의를 얻는 해법을 마련하는 것”이라며 “우리 해법만이 유일하다고 생각하지 않고 일본에 의견이 있다면 머리를 맞댈 것”이라고 밝혔다.한미 방위비 협상에 대해서는 “합리적이고 공평한 분담이 이뤄져야 국민도 동의할 수 있고 국회 동의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검찰 개혁을 비롯해 검찰과 청와대 갈등 및 추미애 법무장관의 검찰 인사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문 대통령은 윤석열 총장에 대한 신뢰를 묻는 질문에 “엄정한 수사,권력에도 굴하지 않는 수사는 국민의 신뢰를 얻었다”며 “이제 조직문화 개선에 앞장서면 더 신뢰를 받을 것”이라고 했다.또 검찰인사 논란에 대해서는 “검찰에 수사권이 있다면 대통령과 법무장관에게는 인사권이 있다”고도 강조했다. 남궁창성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