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 읍면동 60% 주민자치회 설치

올해 7개 주민자치위 전환

오세현 tpgus@kado.net 2020년 01월 17일 금요일 12 면
[강원도민일보 오세현 기자] 춘천시가 올해 25개 읍면동 중 60%인 15곳에 주민자치회를 설치하기로 하는 등 주민자치 기반 조성에 나선다.시는 올해 7개 면·동 지역의 주민자치위원회를 주민자치회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조운동 주민자치위원회가 주민자치회로 전환될 예정이며 후평3동 주민자치위원회 역시 주민자치회 전환 여부를 논의하고 있다.

연말까지 7개 지역에 주민자치회를 설치하면 지난해 8곳(신북읍·신사우동·근화동·퇴계동·석사동·후평1동·후평2동·강남동)에 이어 주민자치회 전환 지역이 15곳으로 늘어난다.25개 읍면동 중 60%에 달하는 규모다.시는 내년에 나머지 10곳도 주민자치회 전환을 추진,전 마을에 주민자치회를 두겠다는 방침이다.

주민자치회는 마을의 문제를 주민 스스로 결정하고 이를 해결할 수 있는 제도로 직접 민주주의를 표방하고 있는 민선 7기 춘천시정의 핵심이다.시는 주민자치회 활성화를 위해 가이드북과 동영상을 제작하고 주민자치 맞춤형 교육을 실시한다.상·하반기마다 마을의제를 제안하고 결정하는 총회를 열어 주민 누구나 마을문제를 이야기 할 수 있는 장도 마련한다.올해는 마을자치형 숙의예산으로 10억원을 편성했다.

주민자치회 시행 2년차를 맞았지만 일선 현장과 시 행정 간의 원활한 의사소통,각 주민자치회의 역량 강화는 숙제다.시는 지난해 각 마을에서 결정한 마을의제에 대해 올해부터 본격적인 해결방안을 도출하겠다는 계획이지만 지난해 추진했던 마을자치지원센터 설립이 늦어져 올 상반기에는 중간지원조직 없이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시는 지난해 마을자치지원센터 설립 조례안,출연 동의안,당초 예산안을 한꺼번에 상정했으나 시의회는 절차에 맞지 않다고 판단,설립 조례안만 통과시켰다.시는 오는 2월 출연 동의안을 다시 상정할 예정이다.주민자치에서 행정이 어디까지 개입해야 하는 지도 여전히 논란이다.

이찬우 시민주권담당관은 “올해 주민자치회를 잘 안착해 지역 전반적으로 자치문화를 확산시키겠다”고 말했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