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 먹거리인증제 도입, 학교급식 안전성 강화

생산자 교육 이수·현장심사 필요
먹거리통합지원센터 적용 예정
시 “믿을수 있는 급식 정착할것”

오세현 tpgus@kado.net 2020년 01월 20일 월요일 10 면
[강원도민일보 오세현 기자] 속보=춘천지역먹거리통합지원센터를 통한 학교급식 식재료 전면 납품에 대한 논란이 지속(본지 1월14일자12면 등)되자 춘천시가 먹거리 인증제도를 도입,식재료 안전성 강화에 나섰다.시는 안전한 식재료를 학교에 공급하기 위해 ‘춘천 먹거리 인증제도’를 도입했다고 19일 밝혔다.제도를 통과하기 위해서는 농산물 생산자가 먹거리 교육을 이수하고 현장심사를 받아야 하며 지난해 12월 기준 농가 142곳,농산물 31개 품목이 통과했다.

올해부터 정식 운영하는 춘천 지역먹거리통합지원센터에 납품되는 농산물도 해당 제도를 반드시 통과해야 한다.이를 통해 시는 춘천지역 학교에 안전한 식재료를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춘천시가 인증제도를 만들어 먹거리 안전성 강화에 나섰지만 학교급식 식재료 전면 납품에 대한 논란은 사그러들지 않고 있다.시는 올해부터 학교급식 식재료를 춘천지역먹거리통합지원센터를 통해 전면 납품하기로 하고 지난해 9개 학교를 대상으로 시범운영을 실시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재료 수급이 원활하지 않거나 일부 식재료는 품질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제기,일선 학교를 중심으로 전면시행은 시기상조라는 우려가 나온다.시는 사전점검단은 통해 3월 시행 전 문제점과 개선점 파악에 나서겠다는 계획이지만 사전점검단 운영 역시 원활하지 않은 상황이다.

시 관계자는 “시범 사업 기간 나타났던 일부 문제점을 면밀히 파악해 명확한 대처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며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 학생과 학부모,시민이 믿을 수 있는 학교급식 시스템을 정착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