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먹거리지원센터 급식납품 전면시행 철회

시, 단계적 납품 방식 결정
1학기 34개 초·중·고 공급
내달 급식운영심의위 창립

오세현 tpgus@kado.net 2020년 01월 30일 목요일 10 면
[강원도민일보 오세현 기자]속보=춘천지역먹거리통합지원센터(센터)를 통한 학교급식 식재료 전면 납품에 대한 논란이 지속(본지 1월14일자12면 등)되자 춘천시가 전면시행 계획을 철회,단계적으로 시행하기로 했다.

춘천시는 춘천교육지원청,강원도교육청,학교 관계자와 센터 운영을 논의한 결과 단계별 시행 방식으로 합의했다고 29일 밝혔다.

이에따라 3월에는 34개 초·중·고교가 대상이며 2학기부터 68곳 전체에 식재료를 공급한다.식재료 지급 방식도 학교에 현금을 지원하기로 했으며 점진적으로 현물지원 방식으로 변경할 계획이다.다만 학교 급식재료 전 품목은 센터에서 구매해야 한다.

시는 지난해 센터를 구축하고 올해부터 지역 80개 학교 중 68곳에 학교급식 식재료를 센터를 통해 납품할 계획이었다.이를 위해 지난해 하반기 9개 초·중·고교를 대상으로 시범운영을 실시했으나 불량품 배송 등의 문제가 발생,전면시행은 시기상조라는 지적이 일선학교를 중심으로 꾸준히 제기돼 왔다.일부 학부모들은 시 홈페이지에 글을 게재하고 공론화를 요구하기도 했다.결국 시는 이달 학교급식 전면시행 사전점검단을 구성하고 세 차례 회의를 통해 전면시행 가능성을 타진했으나 단계별 시행으로 가닥을 잡았다.

학교급식 식재료 납품 문제가 단계별 시행으로 결정되면서 지난해 말부터 불거진 전면 납품을 둘러싼 논란도 잦아들 전망이다.식재료 납품 문제가 결정되지 않아 올스톱 상태였던 춘천지역 일선학교 급식행정 역시 안정을 찾게 됐다.

이재수 시장은 “공급 방식에 대한 의견차이 보다는 아이들이 먼저라는 생각에 교육지원청의 의견을 전폭 수용키로 했다”며 “안전,안심한 먹거리 지원 시스템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한편 공공급식운영 심의위원회는 다음달 5일 창립총회를 갖고 지역먹거리통합지원센터 운영안 등 공공급식에 대한 사안을 최종 심의할 예정이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