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춘천녹색시민협동조합 "보유 지분 전체 분할매각 하겠다"

오세현 tpgus@kado.net 2020년 02월 01일 토요일
속보=춘천 시내버스 노선 재조정 파문에 이어 춘천시민버스 노사 간 갈등이 심화(본지 2월1일자 3면·4면 등)되고 있는 가운데 춘천시민버스 대주주인 녹색시민협동조합이 보유 지분 전체를 분할매각하겠다고 밝혔다.

녹색시민협동조합은 지난 31일 저녁 입장문을 내고 “누적된 부채에 주 52시간제 시행으로 인건비 상승 압박이 큰 데다 춘천시의 재정지원까지 줄어들어 더 이상 회사를 지탱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조합은 주주사로서의 모든 권리를 포기할 수 있으며,보유하고 있는 지분 100%를 춘천시민버스 노동자와 춘천시민들에게 분할매각하고자 한다”고 밝혔다.이어 “노사정민(勞使政民)이 함께 참여하는 ‘춘천시민버스 정상화를 위한 공론화’를 통해 현실적인 대안 마련에 함께 해 주실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노조가 요구하고 있는 완전공영제 전환에 대해서도 “적극 찬성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조합은 당초 조합이 추구했던 ‘시민공영제’ 실패가 조합만의 책임은 아니라고 강조했다.조합은 “조합이 내세운 ‘시민공영제’는 사실상 실패로 끝났다는 점에 대해서는 다시 한 번 겸허히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도 “실패의 근본원인은 건강한 시민자본을 형성하지 못한 것에 있지만 춘천시민버스 경영 정상화의 모든 책임을 춘천녹색시민협동조합에 돌리는 것에는 동의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이어 “시내버스를 인수하고 법정관리인을 대표로 선임했지만 직원들 사이에서 이전 경영진과 다를 바 없다는 원성이 나왔고 대주주로서 방관할 수 없다고 판단해 경영에 개입,새 경영진에게 강도높은 개혁과 혁신을 주문했다”고 주장했다.

춘천시가 추진한 노선개편으로 경영이 악화됐다는 점도 설명했다.조합은 “지난해 11월15일 노선개편 이후 운행수입은 10% 이상 줄고 비용은 오히려 늘어 경영수지가 악화됐다”며 “탁상행정식 노선개편으로 춘천시민버스 운행수입에 큰 손실을 입혔을 뿐만 아니라 당장 2월 임금지급이 불투명한 상황에 처해 있다”고 설명했다.

춘천시민버스 대주주인 녹색시민협동조합이 다시한 번 시내버스 운영에서 손을 떼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춘천지역 유일한 대중교통인 춘천시민버스를 둘러싼 논란도 확산될 전망이다.앞서 시민버스 노조는 지난 31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녹색시민협동조합 퇴출과 완전공영제 도입을 요구했다.더욱이 시민버스 노사는 31일 오후 시내버스 무더기 결행 사태를 두고 ‘네 탓 공방’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다.
오세현 tpgus@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