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불투명한 인수자금에 경영 능력 도마 위

춘천시내버스 운영 파행 논란 - <상> 특혜의혹 속 출발
버스공영제 도입 목표 출범
차고지매입 48억원 투입 반발
부사장 임명 조합-사측 갈등

오세현 tpgus@kado.net 2020년 02월 03일 월요일 10 면
[강원도민일보 오세현 기자]춘천 유일한 대중교통인 춘천시민버스 대주주를 맡고 있는 춘천녹색시민협동조합이 조합 결성 1년 반만에 존폐 기로에 섰다.춘천 시내버스 논란의 중심에 서있는 녹색시민협동조합의 1년반을 상,하로 2회에 걸쳐 나누어 싣는다.


춘천녹색시민협동조합이 처음 등장한 시기는 2018년 6월~7월쯤이다.당시 대동·대한운수가 파산 위기에 처하자 “시민의 발을 시민이 지키겠다”며 양종천 세무사 등이 주축이 돼 대중교통 문제 해결에 나서겠다고 선언했다.버스공영제 도입을 목표로 출범한 녹색조합은 시작부터 내우외환에 시달렸다.

대동·대한운수 회생이 결정되면서부터는 춘천시의회와 시내버스 노조를 중심으로 “시가 조합에 특혜를 제공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기 시작했다.특히 시가 48억원을 투입해 시내버스 차고지를 매입하겠다고 밝히자 노조와 야당 시의원들의 반발이 거셌다.당시 대동·대한운수 인수 자금 78억원 중 시의 48억원이 조합 인수자금으로 우회 지원된다고 봤기 때문이다.조합이 나머지 인수 자금 30억원에 대한 출처를 밝히지 않으면서 특혜의혹은 더욱 불이 붙었다.

이런 의혹 속에서도 춘천시의 대동·대한운수 차고지 매입안이 시의회를 통과,녹색시민협동조합이 시내버스를 인수할 수 있게 됐다.하지만 인수 이후에는 조합 상황 등이 조합원 전체에게 전달되지 않는 등 ‘깜깜이 논란’이 제기됐다.조합 이사장은 허태수 문화커뮤니티 금토 이사장이 맡았다.조합원 수는 시의회에 650명으로 보고 됐다.

당초 목표로 세운 1만명 대비 6.5%에 불과한 규모다.인수 자금 30억원의 출처는 여전히 비공개다.조합 내부 상황도 원활하지 못하다.2019년 1월 초 인수 절차가 마무리 되자 허태수 이사장이 사임 의사를 밝혔지만 조합은 후임 이사장을 선출하지 못했다.여기에 시내버스 노선 개편을 앞둔 지난해 8월부터 당시 대표이사와 조합 간의 갈등이 시작됐다.지난해 8월에는 조합 측에서 전흥우 현 대표를 부사장으로 임명하려 하자 사측에서 반대했다.조합은 지난달 말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김건식 전대표를 해임,전흥우 대표를 선임했다.그러나 주주격인 조합이 경영권을 장악한 뒤에도 문제는 해결될 기미가 없었다.출발부터 온갖 잡음이 일었던 녹색시민협동조합은 시내버스 인수 1년만에 사실상 실패를 인정했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