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 광해공단·광물공사 통폐합 안된다”

광업공단법안 국회 상정
태백·정선 지역 반발 고조
현대위, 대정부 투쟁 예고

김우열 woo96@kado.net 2020년 02월 20일 목요일 17 면
[강원도민일보 김우열 기자]강원랜드 전 경영진들의 책임감경안 부결에 반발하는 한국광해관리공단 항의 집회를 앞두고 광해공단과 한국광물자원공사 간 통폐합 재추진에 태백지역사회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국회는 최근 한국광업공단(가칭) 설립과 광물공사법 폐지,광해광지법 개정,광업공단법 제정을 골자로 한 ‘한국광업공단법안’을 상정했다.

법안은 해외자원개발로 유동성 위기에 처한 광물자원공사를 폐지하고 광물자원공사의 자산·부채·잔존기능을 광해공단으로 이관,한국광업공단을 신설하는 것이다.이같은 상황에서 도 정치권과 정선 등 지역사회의 반발이 고조되고 있다.

하지만 통폐합 최초 거론 당시 크게 반발했던 태백지역 사회단체 대표들로 구성된 시지역현안대책위원회(이하 현대위)는 현재 아무런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이는 강원랜드 전 경영진들의 책임감경안 부결과 관련,내달 26일 오후 1시 광해공단에서의 항의집회를 앞두고 있기 때문으로,현대위는 통폐합 추진에는 반대하지만 현재 상황에서 광해공단편에 서는 것은 맞지 않다는 입장이다.현대위는 통합 반대 건의서를 산업통상자원부와 기획재정부,국민권익위원회에 발송하고 상경집회와 릴레이 1인 시위 등 대정부 투쟁도 예고했다.

김주영 현대위 정책실장은 “광해공단 자산이 광물공사 부채 탕감으로 이용돼 폐광지역사회의 지원이 끊기는 등 통폐합은 안된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면서도 “집회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입장을 표명하기는 어렵고,계속 지켜보면서 추후 관련 논의를 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우열 woo96@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