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주 전파도 시간문제” 시민 불안감 고조

[코로나19 청정강원 뚫렸다]
춘천·속초·삼척 확진자 잇따라
마스크 판매점 구매 행렬 이어져
백화점 등 상점 개점휴업 상태

남미영 onlyjhm@kado.net 2020년 02월 24일 월요일 11 면
▲ 23일 오전 원주 무실동 한 생활용품매장 앞에서 개점 전부터 시민들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 23일 오전 원주 무실동 한 생활용품매장 앞에서 개점 전부터 시민들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강원도민일보 남미영 기자]코로나19가 도내까지 확산하며 원주지역도 불안심리가 고조되고 있다. 춘천,속초,삼척의 확진자 소식이 알려진 22일.원주 대형마트 3곳은 평소보다 인적은 뜸했으나 생필품을 대량구입하려는 사람들의 방문이 이어졌다.쌀과 라면,생수,냉동식품 등의 판매가 주를 이뤘고 포장대마다 박스 3~4개씩 대량으로 포장해 급히 차에 싣는 풍경이 연출됐다.일부 마트의 시식코너는 이용객이 전혀 없어 코너 운영을 중단하기도 했다.

‘다음은 원주’라는 긴장감 속에 주말마다 붐비던 백화점과 서점,도서관 등은 개점 휴업 수준의 한산한 모습을 보였고 대대수 아파트 주차장도 평소 주말과 달리 주차된 차량들로 가득찼다.여기에 원주에서는 지난 주말 ‘일부 병원이 폐쇄됐다’는 확인되지 않은 소문이 돌며 시민들의 불안감을 증폭시켰다.이를 반영하듯,원주 무실동의 한 대형매장 앞에는 개장 전부터 마스크를 사려는 시민 행렬이 이어졌다.일부는 매장이 문을 열기 꼬박 한 시간 전부터 대기했고 뒤늦게 온 시민들은 마스크를 구입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초조함에 긴장감마저 감돌았다.

시민 이 모씨는 “폐 수술받은 남편에게 마스크는 필수인데 약국,마트 어디를 가도 구할 수가 없다”며 “딸에게 이야기듣고 멀리서 차를 타고 오전 8시부터 와 있다”고 했다.반 모씨는 “원주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나오는 건 이제 시간문제인 것 같다”며 “지자체는 철저한 방역과 함께 마스크 등 방역물품 공급에도 차질이 없도록 챙겨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관련,시는 24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지역내 코로나19 상황을 공개하고 예방 강화를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설 예정이다. 남미영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정의사회 2020-02-26 00:22:31    
우리 원주시는 조용하네! 신천지 큰ㅇ곳 있는데!
시장이 조사는 하는거냐?
125.***.***.132
profile photo
원경 2020-02-24 20:24:28    
원주시장님, 원주시도 신천지 교인들 모조리 전수조사하셔야 합니다. 그래야 지역감염확대를 그나마 막을수 있습니다! 선제조치 꼭 좀 해주세요. 강력히 부탁드립니다!그리고 음성판정되신분은 처음부터 철저히 자가격리 시키셨는지요? ? 그에 대한 정보도 기사화 해주세요!
121.***.***.46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