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속보] 6개 시군묶은 ‘공룡선거구’ 제안에 접경지역 후보 반발

정승환 jeong28@kado.net 2020년 03월 03일 화요일
[강원도민일보 정승환 기자] 접경지역 6개 시·군을 묶는 초대형 공룡선거구를 선거구획정위원회가 제시한 사실이 알려지자 지역정치권에서 반발의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는 3일 4·15 총선에 적용될 선거구 획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선관위는 이날 획정안을 통해 속초-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 등 6개 지역을 1개 선거구로 통합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현행 홍천-철원-화천-양구-인제 선거구에 출사표를 던진 예비후보들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민주당의 전성 예비후보는 “속초-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 등 6개 지역을 묶는 획정위의 제시안은 지역특색을 전혀 반영안된 불합리한 선거구 획정안”이라며 “지역대표성을 무시한 것은 물론이고 강원도민의 민의를 저버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같은 당의 정만호 예비후보도 “강원도 전역을 뒤집어 놓은 획정위의 제시안되로 선거구가 확정될 경우 각 지역의 정책·시책을 수립하기도 어려울 뿐만아니라 지역대표성을 보존하기도 어렵다”며 “지역에 대한 이해가 전혀 없는 이 같은 획정안은 국회 논의과정에서라도 반드시 수정되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동기(속초-고성-양양) 예비후보는 “상식과 법을 뛰어넘는 선거구 획정안을 보고 참담한 심정”이라며 “국회는 이 같은 제시안을 반드시 거부하고 합리적인 선거구 획정안을 획정위에 요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정승환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