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춘천·원주는 2석·강릉은 30년전으로 후퇴”

강릉·양양 선거구 통합 반발
지역정치권 획정안 전면거부
번영회 “대의정치 근간 훼손”

홍성배 sbhong@kado.net 2020년 03월 05일 목요일 12 면
[강원도민일보 홍성배 기자]강릉+양양을 합한 제21대 총선 선거구 획정안이 국회에 제출되자 강릉지역사회에서 허탈감과 반발이 고조되고 있다.

지역인사들은 “도내 전체 의석 9석을 이끌어내지 못하고,기존 8석이 유지되면서 춘천만 분구가 되고,다른지역들은 생활·문화에 관계없이 찢기고 묶이는 안타까운 상황이 초래됐다”며 “도내 ‘빅3’ 지역 가운데 강릉만 대표성이 크게 흔들리게 됐다”고 우려했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등 지역 정치권에서는 “강원도내 전역에 터무니없는 공룡 선거구를 만드는 것에 강력 반대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정치권 관계자들과 총선 예비후보자들은 “지역을 갈갈이 찢어놓고 대표성 없는 선거를 치르라는 것은 지역 사정을 너무 모르는 처사”라고 입을 모아 성토했다.

지역내에서는 춘천과 원주가 국회의원 2석씩으로 분구가 되는 상황에서 강릉은 단독 선거구가 유지되지 못하고 오히려 양양과 묶이면서 1980년대에 강릉시+명주군+양양군이 한 선거구로 묶였던 30년 전 상황으로 되돌아갔다는 자조 섞인 불만도 이어지고 있다.

강릉은 12대에 강릉시+명주군+양양군,13·14대에 강릉시,명주군+양양군이 각각 국회의원 선거를 치렀고,16대부터는 강릉시 단독 선거구가 유지돼 왔다.지난 1996년 치러진 15대 선거에서는 갑,을로 2명의 국회의원을 뽑기도 했다.

이에 대해 최종봉 시번영회장은 “춘천,원주를 제외하고 도내 전역이 찢기고 합해지는 역대급 기형 선거구”라며 “지역의 대표성이나 정체성,발전 방향 등을 고려할 때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비현실적 선거구이면서,대의정치의 근간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홍성배 sbhong@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