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해신항 잡화부두 민자유치 사실상 무산

남동발전 이용 입장 우회
민간업체 신청 포기 영향
“국비투입 등 대책 필요”

이재용 yjyong@kado.net 2020년 03월 06일 금요일 13 면
[강원도민일보 이재용 기자] 정부가 민자사업으로 추진중인 동해신항 잡화부두 민자유치사업이 사실상 무산됐다.동해해양수산청이 지난해 1차에 이어 2차로 공고한 ‘동해항 3단계 잡화부두 건설공사’ 입찰 마감일인 지난달 28일까지 참여 업체가 없어 잡화부두 사업 자체에 적신호가 켜졌다.동해신항 3번 선석인 잡화부두는 2131억원을 투자해 2023년 12월 준공하는 사업이다.

당초 동해항 잡화부두 건설공사는 한국남동발전 영동에코발전소의 연료를 무연탄에서 우드팰릿으로 개조하면서 소요되는 연간 120만t의 우드펠릿을 동해신항 잡화부두를 통해 들여오는 것을 전제로 추진됐다.그러나 한국남동발전이 포항영일신항을 이용한다는 입장을 보이면서 화주 확보가 어려워진 민자 사업자들이 사업신청을 아예 포기한 것으로 관측된다.

잡화부두 건설 사업이 무산될 경우 동해신항 건설 특성상 1번 석탄부두와 2번 재정투자 광물부두,3번 잡화부두 등 3곳의 선석 부두가 동시에 건설돼야만 매립 부지에 도로와 철도시설이 들어올 수 있는데 이번 3번 선석 잡화부두 민자사업 무산으로 항만의 기본 기능조차 못하게 될 전망이다.

이와관련 강원경제인연합회는 5일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잡화부두 민자사업 무산으로 동해신항 건설은 기형적으로 추진될 수 밖에 없다”며 “민자 잡화부두 건설 포기에 대한 책임을 정부와 해양수산부,지자제,남동발전 모두가 통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동해신항 잡화 부두 및 모든 선석 건설을 국가 재정투자로 전환해 추진 하든지 아니면 석탄부두 건설을 포함한 동해신항 건설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재용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