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코로나19,중추신경 침범 가능성…두통·구토 증상 연관”

중·일 연구팀 분석 결과 발표
“구강·결막보다 코로 침투
마스크 쓸 땐 ‘코’ 잘 가려야”

연합뉴스 2020년 03월 07일 토요일 11 면
코로나19로 두통,구역,구토 등 신경학적 증상이 나타나고 자발적 호흡이 어려워지는 건 바이러스가 호흡기를 거쳐 중추신경계를 침범했을 수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연구 결과를 내놓은 연구팀은 코로나바이러스류의 이런 충추신경계 침범이 주로 코를 통해 이뤄지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마스크를 쓸 때 꼭 코를 잘 가리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냈다.

국제학술지 ‘바이러스학저널(Journal of Medical Virology) 최신호 논문을 보면 중국 지린대 의과대학과 일본 이화학연구소(RIKEN) 뇌과학연구소 공동 연구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도 과거 사스(SARS·급성중증호흡기증후군)나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에서 확인된 것처럼 호흡기를 통해 뇌 중추신경계를 침범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지금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호흡기 세포나 폐 세포를 공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팀은 이 논문에서 코로나19 환자의 가장 특징적인 증상으로 호흡곤란을 꼽았다.중국 우한시의 경우 호흡 곤란 환자 중 절반 이상이 집중 치료가 필요했고,중환자실 치료 환자의 46∼65%가 단기간에 악화해 자발적 호흡이 어려워지는 호흡부전으로 사망했다는 통계를 인용했다.

연구팀이 분석한 환자들은 첫 증상부터 호흡 곤란까지 평균 5일이 걸렸으며 병원 입원까지는 평균 7일,집중 치료까지는 평균 8일이 각각 소요됐다.이 정도 시간이면 바이러스가 뇌 속 뉴런(신경세포)에 들어가 신경계를 파괴하기에 충분하다는 게 연구팀의 추론이다.

특히 연구팀은 코로나19 환자에게서 나타나는 두통,구역·구토 등 신경학적인 징후가 바이러스의 신경계 침투에서 비롯된 것으로 봤다.따라서 항바이러스 요법은 가능한 한 빨리 이뤄져야 한다고 연구팀은 권고했다.또 연구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코를 통해 침투했을 때의 호흡부전 발생이 구강 또는 결막 경로보다 더 높을 가능성이 보인다면서 마스크를 쓸 때는 꼭 코를 잘 가려줄 것을 주문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