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코로나19 함께 극복합시다]원주 시내버스 운행 한시적 감축

개학 연기 여파 승객 급감
22일까지 배차 간격 늘려
출근시간대는 현행 유지

유주현 joohyun@kado.net 2020년 03월 07일 토요일 4 면
[강원도민일보 유주현 기자]속보=코로나19 여파로 승객이 급감(본지 3월5일자 11면)하고 있는 것과 관련,원주 시내버스가 7일부터 초·중·고 개학전인 22일까지 한시적으로 감축 운행에 들어간다.시내버스 운수업계는 출근 시간대의 경우 현행 수준을 유지하고 오후에는 배차 간격을 늘려 일부 노선을 감축 운행하는 등 시민 불편과 운전기사 수입 감소 문제 등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변경되는 시간표는 원주시 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http://its.wonju.go.kr/) 알림마당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원주 시내버스 이용객수는 원주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27일 이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절반이하 수준으로 급감했다.이에따라 시내버스 업체들은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 될 경우 적자 폭이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이라며 시에 대책마련을 호소하고 있다.이병오 시 대중교통과장은 “학생들 개학이 연기되면서 방학 기간 수준의 감차가 연장되고 있는데도 시내버스 승객이 예년보다 절반 이상 줄었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시민과 업계 모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시민들의 이해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유주현 joohyun@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