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익명의 기부자 “코로나19 고통 분담” 접경지 파출소에 현금과 편지 놓고 가

지난 6일 밤 10시 쯤 화천 사내파출소 입구 익명의 기부자 화제

이수영 sooyoung@kado.net 2020년 03월 08일 일요일
▲ 지난 6일 밤 10시 쯤 사내파출소 입구에 신분을 알 수 없는 기부자가 현금 100만원 든 봉투와 편지를 화천경찰서 사내파출소에 놓고 갔다.
▲ 지난 6일 밤 10시 쯤 사내파출소 입구에 신분을 알 수 없는 기부자가 현금 100만원 든 봉투와 편지를 화천경찰서 사내파출소에 놓고 갔다.
[강원도민일보 이수영 기자]한밤 접경지의 한 파출소에 익명의 기부자가 “코로나19에 힘들어하는 지역주민과 고통을 분담하고 싶다”는 편지와 함께 성금을 놓고 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화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6일 밤 10시 쯤 사내파출소 입구에 신분을 알 수 없는 기부자가 현금 100만원 든 봉투와 편지를 놓고 갔다.기부자는 편지에서 “15년 전 우연한 기회에 참으로 따뜻한 화천을 만나게 되었다”며 “지금 코로나로 인한 어려운 시국에도 위기 앞에서 한마음 한뜻으로 대처해 나가는 화천주민들의 모습이 멋지다”고 썼다.기부자는 “제 아이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어른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주민들에게 감사한다”며 “언제 끝날 지 기약 없는 기다림이지만 반드시 끝은 오고,행복도 온다”며 코로나와의 싸움에서 이길 것을 응원했다.이어 “조금이라도 화천군민과 고통을 나누고 싶다”며 기부의 이유를 밝혔다.

▲ 지난 6일 밤 10시 쯤 사내파출소 입구에 신분을 알 수 없는 기부자가 현금 100만원 든 봉투와 편지를 화천경찰서 사내파출소에 놓고 갔다.사진은 당시 CCTV에 잡힌 기부자 모습.
▲ 지난 6일 밤 10시 쯤 사내파출소 입구에 신분을 알 수 없는 기부자가 현금 100만원 든 봉투와 편지를 화천경찰서 사내파출소에 놓고 갔다.사진은 당시 CCTV에 잡힌 기부자 모습.
주민은 돈과 편지를 놓고 간 뒤 파출소에 전화를 걸어 “신분을 밝히고 싶지 않다”며 “코로나19의 고통을 분담하고 싶어 기부하게 됐으며,기부금은 경찰에서 좋은 곳에 써 달라’며 전화를 끊었다고 경찰은 전했다.경찰은 기부자의 뜻에 따라 기부금은 지역 기부단체에 전달하기로 했다.이수영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