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상 초유 ‘4월 개학’ 가능성, 교육부 이르면 오늘 결정

초·중·고 집단감염 우려 고조
국민청원·교총, 추가연기 요구
확정 시 학사일정 변동 불가피

박가영 outgoing@kado.net 2020년 03월 16일 월요일 6 면
[강원도민일보 박가영 기자]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초·중·고교 내 집단감염 우려가 고조되면서 추가 개학연기로 인한 사상 초유의 ‘4월 개학’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교육부는 오는 23일로 예정된 개학을 다음달 초로 미루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협의를 거쳐 이르면 16일 추가 연기 여부를 발표한다는 방침이다.

교육현장에서는 오는 23일 예정대로 개학이 이뤄질 경우 지역사회 감염의 불씨가 될 것이라는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밀폐된 공간에서 단체생활을 하는 학생들이 바이러스에 노출될 경우 제2의 구로구 콜센터와 같은 사례가 발생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교육부에 따르면 전국 교직원과 학생 중 확진자는 3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강원도교육청은 지자체의 협조 거부로 확진자 접촉자 파악에도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개학 이후 방역에 구멍이 생길 우려를 낳고 있다.

개학연기를 요구하는 교육계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개학을 4월로 연기하고 휴업단계를 3단계로 올려주세요’라는 청원이 올라와 15일 오후 기준 9만여명의 동의를 얻었다.

강원도교원단체총연합회는 “학생들이 하루 종일 붙어 앉아 생활하고 식당,교실에서 집단급식을 하는 학교는 감염에 특히 취약할 수 밖에 없다”며 “지역사회 감염 추세가 안정화 된 후 개학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수업일수 감축 등 후속조치에도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전국교직원노동조합 강원지부는 16일 본부 차원의 입장 표명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교육부가 전국적인 추가 개학 연기를 결정할 경우 개별 학사일정과 수능 등 입시일정에 조정이 불가피할 전망이다.일선 학교들은 수업일수를 줄이지 않고 여름 방학 등을 조정하는 방식으로 학사일정을 조정해왔다.하지만 4월 초로 개학이 미뤄질 경우 학교들이 법정수업일수 190일에 맞춰 수업일수를 10% 범위 내에서 줄일 것으로 예상된다.입시 일정에도 변동이 불가피할 전망이다.앞서 ‘전국연합학력평가’가 다음달 28일로 늦춰진데다가 수능 등 입시일정도 줄줄이 순연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어 대입을 앞둔 학생,학부모들의 고민이 커지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교육부 발표에 따라 추가 개학 연기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대책을 마련 중”이라며 “학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학교 현장에서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가영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