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해 북부권 개발 대책 촉구

2001년 01월 20일 토요일


【東海】동해시 교육경제균형발전대책위원회는 18일 지역경제 마비와 인구의 급격한 감소 및 공동화로 생존권마저 위협받는 북부권의 개발을 요구하는 건의서를 동해시와 시의회 교육청 항만청에 발송했다.

이들은 “현재 동해시 인구 10만3천571명중 천곡동을 비롯한 남부지역에 6만8천333명이 집중되어 있어 지역균형 발전이 무시된 기형적인 도시로 형성되고 있다”고 지적하고 “이로인해 북부지역은 매년 각급 학교의 학급수 감소 및 통폐합 위기를 맞고 있으며 개인 재산권의 80%정도가 금융권에 근저당되어 있어 도시 전체가 공동화 위기를 맞고 있다”고 강조, 북부권 경제회생을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대책위원회는 이를위해 묵호 5일장을 부활시키고 동해시청과 시의회 주민대표로 공동화 대책 마련 기획단을 구성, 주민숙원사업의 조기착공과 완공에 역점을 두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망상 신도시화를 위한 도시계획을 재정비하고 농산물시장 현대화 및 달동네 환경정비 사업에 동해시가 적극 나서줄 것을 요구했다.

대책위원회 관계자는 “동해시가 북부지역 발전을 위한 획기적인 대책을 마련하지 못할 경우 묵호를 비롯한 북부권 낙후는 불을 보듯 뻔하다”며 “동해시 개청이래 20년동안 소외된 북부권 개발에 시민 전체가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李柱榮 jylee@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