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책 없는 물가 불안하다

2001년 04월 03일 화요일


도내 소비자 물가가 4개월째 오르고 있다. 통계청강원통계사무소가 발표한 3월중 도내 물가 동향에 따르면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0.6%로 전국 평균과 같은 수준을 이루고 있지만 지난해 12월 이후 4개월째 계속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원주 춘천 강릉 등 도내 주요 도시 물가가 전국 평균을 상회하고 있으며 특히 원주시의 경우 소비자 물가 지수가 129.6으로 전국 37개 도시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민의 생활수준이나 소비성향이 타시도에 비해 높은 것도 아니면서 물가가 이처럼 비싼 것은 당국의 물가 관리에 문제가 있음을 반증한다는 게 우리의 생각이다. 더구나 4개월째 물가가 상승하고 있는데도 이에 대한 대책이 없다는데서 불안감마저 느끼게 된다.

올들어 3개월 사이에 소비자 물가지수는 벌써 1.8%나 올랐다. 이런 추세가 지속된다면 올 연말까지의 물가억제 목표인 4%선이 상반기를 전후 해 무너질지도 모른다. 소비자들이 피부로 느끼는 생활물가지수 역시 137.8로(전국평균 137.4) 전월보다 0.5%나 올랐다. 통계청강원통계사무소는 사립대와 유치원 납입금 농수산물 가격이 물가 상승을 주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치원 납입금이 7.9%, 사립대 납입금이 6.2%, 입시 학원비가 14.2%나 올랐고 밀감(37.6%),사과(15.6%),고등어(18.1%),닭고기(16.1%) 등 농수산물의 가격이 큰폭으로 올라 생활물가 지수의 상승을 주도했다는 것이다. 게다가 의약분업 파동과 그 영향으로 보험료가 인상되고 연초 기름값까지 올랐으니 서민들이 실제로 느끼는 물가는 수치로 나타난 지수 이상이다.

물가당국이 적극적이고도 강력한 물가관리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지 않는다면 올 물가 억제선 4%는 구호에 그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물가관리가 지금처럼 형식적이고 소극적인 수준에서 벗어나지 못할 때 야금야금 오르는 물가가 누적되고 이는 결국 서민의 가계를 더욱 옹색하게 만들 것이다. 경기가 장기 불황으로 침체국면에서 맴도는데 물가고까지 겹친다면 고물가 소비위축 생산절감의 경기 악순환 고리가 형성되고 경제사정은 급속히 하강국면에 처할 게 분명하다. 물가당국의 물가 관리에 대한 일대 전환이 필요한 때이다. 명절 대목에 잠깐 반짝하는 총력 물가잡기로 대응할 것이 아니라 상시 관리체계를 구축하고 가동해 상승일로의 물가를 집중관리하기 바란다. 유관기관의 협의·협조 역시 형식적인 틀에서 벗어나 시장을 상대로 하는 철저한 점검이 이루어지고 이에 대한 강력한 조치가 뒤따를 수 있도록 공조 체제 속에서 물가잡기 노력을 기울여주기 바란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