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산불피해 송이밭 일군다

2001년 05월 16일 수요일


속성 재배시설을 통한 금강송(金剛松) 묘목의 대량생산화로 산불에 불타버린 송이밭의 조기 복원이 가능해졌다.

동부지방산림관리청(청장 權純久)은 연곡양묘사업소 유리온실에서 속성으로 기른 30만포기의 금강송 묘목을 다음달 중 동해안 산불피해지중 송이생산지에 1차로 식재하고 이달초 뿌린 씨앗을 발아시켜 9월말쯤 생산할 32만5천포기는 오는 10월 2차로 심기로 했다.

이 묘목들은 동부지방산림관리청이 달걀 케이스 모양의 옹기묘에 강릉시 연곡면 삼산리와 강동면 언별리, 양양군 손양면 상운리, 삼척시 노곡면 마읍리 등 송이자생지의 금강송에서 받아낸 솔씨를 뿌려 싹을 틔운 것으로 지난 1월 초부터 이달초까지 불과 4개월여만에 자연상태에서는 2년만에 가능한 높이 16㎝ 안팎으로 자랐다.

송이는 원래 금강송 아래에서만 자생하는 특성을 갖고 있어 송이밭 복원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산림당국으로선 금강송 묘목 생산이 가장 큰 과제였으나 옹기묘 생산 기술로 고민을 해결했다.

옹기묘를 통한 금강송 묘목생산은 1회에 30만포기 안팎으로 연간 100만 포기를 생산할 수 있고 횟수도 세차례나 돼 화마에 그을린 송이밭의 조기복원이 무난할 전망이다.

‘식물의 인큐베이트’로 불리고 있는 연곡양묘사업소의 유리온실에는 차광막과 스프링클러 온·습도조절계 등 특수시설물들이 갖춰져 있어 송이밭 주변 금강송 모목(母木)으로부터 채취한 종자를 거의 원형에 가깝게 배양할 수 있다.

江陵/辛종효 jhshin@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