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재테크 상담] 2008 자산배분 전략

“주식형 펀드 중심 공격적 운용하라”

최동열 2008년 01월 14일 월요일
2008년의 주식시장은 미국의 서브프라임 모기지론(비우량 주택담보대출)의 부실 여파로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으나 주식형 펀드로의 자금 유입은 꾸준하다. 개인 투자자들도 펀드 투자가 일확천금이 아닌 자신의 자산 배분 전략 차원에서 알게 모르게 접근하고 있는 것이다. 2008년 한해 자산 배분 전략을 어떻게 할 것인가 알아보자.

   
재무목표·투자 가능기간 등 우선 고려
은퇴자금 나이 많을수록 보수적 투자


▨ 얼마만큼 투자해야 하나

▶STEP1 : 나의 재무 목표가 무엇인가? 즉, 투자하고자 하는 자금의 용도가 무엇인지 생각해보자! 그냥 여유 자금? 여유 자금이란 표현은 적절치 못하다. 반드시 목적이 있을 것이다. 비상 자금, 자녀 결혼, 자신의 은퇴 자금 등 갖고 있는 자산을 용도별로 우선 분류를 하자.

▶STEP2 : 투자 가능 기간은 얼마인가? 1년이나 2년 뒤에 쓸 자금을 펀드에 투자 하려고 한다. 현명한 선택인가? 7년 뒤 주택 구입을 위한 목돈을 마련하려고 할 때는 어떤 상품이 유리한가? 근로 소득자라면 연말정산 시 소득 공제를 해주는 장기 주택 저축 상품 중에서 확정 금리 상품과 펀드 상품의 선택에서 투자 기간은 중요한 요소이다.

▶STEP3 : 현재의 나의 재무 상황은 어떤가? 본인의 재산 상황을 파악하자. 갖고 있는 자산을 부동산,주식, 현금성 자산으로 분류하고 부채 규모와 내용 그리고 수입과 지출을 파악하자. 자산의 구성 비율과 규모도 자산배분에 있어 매우 중요한 요소이다.

▶STEP4 : 나의 위험 허용 수준은? 투자자의 위험 허용 정도도 투자자산 배분에 매우 중요하다. 나이가 70대인 보수적인 투자자가 90%이상을 주식형 펀드로 투자한다면 매우 불안 할 것이다. 자신의 위험을 측정하는 방법에는 모델 포트폴리오를 직접 선택하는 방법과 설문 조사를 통해 위험을 측정하는 법, 그리고 생애 주기에 따른 투자(Life Cycle Investment)방법으로 100에서 투자자의 나이를 빼고 나온 숫자를 펀드 등 투자 상품의 투자 비율로 하는 방법이 있다. 상징적인 100의 숫자도 좀더 공격적인 투자 성향투자자라면 110정도로 조정이 가능하다.

▶STEP5 : 경제 금융 시장 환경을 참고하자

5년 이상 자신의 자산 배분 전략을 정하였다면 자산 배분 전략에서 배분한 자산의 구성 비율을 경제 상황 과 금융 시장 등 단기적인 전망을 반영하여 ±10%P범위에서 조정하는 것을 전술적 배분 전략이라 한다. 즉, 전술적 배분 전략은 역투자 전략으로서 기본적인 자산 배분의 틀을 유지하면서 시장의 상황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전략이다.

결론적으로 재무 목표 중 은퇴 자금, 주택 자금 등의 경우는 긴 시간을 갖고 준비하여야 하므로 좀더 공격적인 자산 운용으로 주식형 펀드 등 중심으로 투자하고, 나이가 많을수록 보수적으로 운용하되 자신의 투자 성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자산을 운용하면 된다.

위 포트폴리오 투자수익률은 연 14.7%이다. 위 ELS상품의 경우 원본 비보전형으로 자산운용에 있어 수익률을 방어하는 차원에서 편입하였다. 금년도 우리나라의 경제성장율은 잠재성장률을 약간 상회하는 4.8%가 예상되고 미국의 서브프라임모기지 부실에 따른 시장불안도 상반기를 지나면서 점차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주식형펀드를 투자 하는 것이 위험이 아니라, 하지 않는 것이 위험이라고 한다. 안전한 금융상품만 고집한다면 저금리에 다른 노후자금의 부족은 큰 위험이 아닐 수 없다.



▨ 40대 연령 ‘약간공격형 투자성향’고객 금융 자산 1억 포트폴리오
자산 집단 투자 비중 예상 수익률 추천 상품
주식형 펀드 60% 15% 친디아, 브릭스, 중동아프리카이머징유럽, 중남미, 베트남아세안, 디스커버리, SRI 펀드
ELS 20% 22% StepDown형 6개월 조기상환구조 50%초과 하락시 원금 손실구조(고수익을 추구하며 위험회피성향투자자에적합)
정기예금 20% 6.5% 은행 특판 정기예금
100% 14.7% 포트폴리오 수익률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