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월 지역별 특화 경관 조성

2001년 02월 18일 일요일


【寧越】영월군이 21세기를 맞아 특색있게 발전하기 위해서는 자연환경과 역사·문화경관을 조화롭게 접목시켜 개발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영월군은 전국 군 단위 지방 자치단체에선 처음으로 지난해 4월 1억7천여만원의 용역비를 들여 강원대 부설 농촌개발연구소에 ‘경관형성 기본 계획’용역을 발주, 16일 오후 1시30분 군청 대회의실에서 金泰洙군수와 각 실과소장 등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최종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서 농촌개발연구소와 협력 관계에 있는 라미환경연구소의 金경영소장은 권역별 경관으로 △상동권(상동읍 중동면 하동면)의 경우 내리와 옥동천 등 계곡 자연 경관형성 지구 지정과 관광 체류형 숙박 시설 도입을 위한 거점 지역 육성, 31번 국도변 농촌 경관축 형성, △영월권(영월읍 남면 북면)은 단종 관련 유적을 중심으로 하는 문화 경관 육성과 시가지 배후 지역 농촌 마을과 38번 국도변 경관 정비, 전통 농촌 마을 육성, 자연 생태 및 레포츠 탐방로 조성 등을 제안했다.

또 △주천권(서면 주천면 수주면)에는 불교 유적지 및 무릉 지구 심신 수양형 경승지 육성,농촌 꽃마을과 특화 음료 개발 등을 통한 관광 농촌 육성 등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이를 위한 부문별 계획으로는 도시 계획을 통한 스카이라인 및 주거와 상업, 공공시설 등

건축 유형별 지침을 마련해야 하며 자연과 조화를 이룰 수 있는 색채 범위를 제시하고 지역 아이덴티티 구현을 위한 가로 시설물 정비, 간판 유형별 지침 등이 실현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房基俊 kjbang@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