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터뷰] 최문순 도지사

“국내·외 방문객 이동편의 제공에 초점”
교통수요 하루 평균 20% 증가
경기장 무료 셔틀버스 등 운행

백오인 webmaster@kado.net 2017년 04월 21일 금요일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전 세계인의 평화와 화합의 제전인 2018 평창동계올림픽 대회기간에 강원도를 방문하는 국내외 방문객을 이동편의 마련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도내 최초로 10개 기관이 참여하는 공동캠페인과 관련 그는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도내 최초로 지자체,유관기관·단체,언론 등이 함께 선진질서 확립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적극 참여했다”며 의미를 부여했다.
-평창올림픽을 대비한 교통대책은.
“올림픽 대회기간에 강원도를 방문하는 국내외 방문객을 이동편의를 위해 맞춤형 특별교통대책을 마련했다.올림픽 대회기간 동안 도시간 교통수요는 하루 평균 57만6000여명으로 평년 48만2000명 보다 20%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교통수요의 집중으로 고속도로 및 주요도로 교통혼잡은 물론 수송수단이 부족할 것으로 판단된다.이에 도는 개최도시,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와 특별교통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다.대회기간 특별교통대책본부를 설치하고,조직위는 선수,임원 등을 중심으로 하는 수송대책 중심,강원도와 개최도시는 관람객 광역이동 및 교통수요 분산·조정 등 지역교통대책 중심으로 추진한다.”
-평창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와 임원의 수송 대책도 마련했는지.
“선수·임원들을 위해 첫 관문인 공항에서부터 각 경기장까지 철도와 셔틀버스를 연계한 거미줄 같은 교통망을 구축한다.인천공항 등에서 진부역(강릉역)까지 KTX-Ⅱ를 1일 51회 운영해 편도 2만1000여명을 1시간대에 수송하게 되며,철도역과 숙소, 경기장을 상호 연결하기 위하여 셔틀버스도 1200여대 투입할 계획이다.”
-관람객들에 대한 수송 계획은.
“경기장 주변이 대부분 교통통제구역으로 지정되어 일반차량은 통제구역 내 진입 및 주차가 금지된다.일반차량 이용자의 접근 편의를 위해 경기장 인근에 10곳의 환승주차장을 설치해 1만여대의 차량을 주차할 수 있게 하고,경기장까지 셔틀버스를 운행할 계획이다.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관람객을 위해 철도역,터미널과 경기장을 연결하는 무료셔틀버스를 운행한다.”
-평창올림픽개최까지 남은 기간 준비할 과제는.
“개최도시,조직위와 협력해 관람객 입장에서 편리하게 경기장까지 접근할 수 있도록 대회전까지 분야별로 철저히 준비하겠다.” 정리/백오인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