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척 포스파워 화력발전소 인·허가 청신호

시, 해역이용협의안 조건부 동의
해안침식 저감시설 설치 등 골자
건설반대 시민연대, 규탄 목소리

진교원 2017년 04월 21일 금요일
▲ 삼척 포스파워 화력발전소의 해역이용협의안 조건부 동의 협약식이 20일 시청상황실에서 열렸다.
▲ 삼척 포스파워 화력발전소의 해역이용협의안 조건부 동의 협약식이 20일 시청상황실에서 열렸다.
삼척 포스파워 화력발전소 인·허가 과정의 최대 난관이었던 해역이용협의안을삼척시가 조건부 동의,사업추진에 청신호가 커졌다.
시는 20일 시청상황실에서 김양호 시장,윤동준 포스코에너지사장,윤태주 포스파워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해역이용협의안 조건부 동의 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시는 포스파워에 △연료하역부두가 들어설 맹방해수욕장 전역 친환경 관광지 보존을 위해 2050억원 규모 해안침식 저감시설 설치와 사계절 풀장 등 친환경 관광시설 조성△포스파워 사원 주택 400억원,태양광·풍력 등 800억원,마이크로 그리드 등 1800억원 투자 및 지역협력사업 630억원 지원△세계최고 수준인 영흥화력발전소의 배출먼지 저감기준보다 낮은 환경오염 방지 시설 및 대기환경 관리 최첨단 시설 도입 등 3개항을 조건부로 제시했다.
오는 6월말 인·허가 기간 만료를 앞두고 있는 포스파워는 지난 2014년 포스파워(구 동양파워) 지분 100%를 인수해 총 4조원을 들여 2021년까지 1000MW급 발전기 2기의 화력발전소 건립을 추진 중이다.
한편 삼척석탄화력발전소건설반대 범시민연대는 이날 “포스파워의 부당성을 수 차례 성토했음에도 불구,시의 선택은 좌충수임이 분명하다”며“시민의 행복추구권과 기본권을 외면했다”고 규탄했다.이어 “석탄화력발전소가 건설 가동될 시 원자력발전소보다 더 많은 문제를 야기시킬 수 있다”며“포스파워 사무실 앞에서 발전사업 포기를 촉구하는 집회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진교원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