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유리정원’ 선정

배우 문근영·김태훈 등 출연
식물로 살아가는 여인 복수극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7년 09월 13일 수요일
▲ 영화 ‘유리정원’의 한 장면
▲ 영화 ‘유리정원’의 한 장면
다음 달 12일 개막하는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의 개막작으로 선정된‘유리정원’(Glass Garden)은 신수원 감독의 작품이다.

신 감독은 첫 장편‘레인보우’(2010)로 국제적인 주목을 받았다.단편‘순환선’(2012)으로 프랑스 칸영화제 비평주간 카날플뤼상을 받았다.두 번째 장편‘명왕성’(2013)은 부산국제영화제를 거쳐 베를린영화제 제너레이션 부분에 초청됐고 세 번째 장편‘마돈나’(2015)는 칸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에 선정됐다.

‘유리정원’은 홀로 숲 속의 유리정원에서 엽록체를 이용해 인공혈액을 연구하는과학도 재연(문근영)과 그녀를 훔쳐보며 소설을 쓰는 무명작가 지훈(김태훈)의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영화다.여인의 사랑과 아픔을 환상과 현실 사이에서 절묘하게 그려낸다.동물적 욕망과질서로 가득 한 세상에서 식물로 살아야 하는 여자의 가슴 아픈 복수극이기도 하다.오랜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문근영이 식물을 닮은 비련의 여인을 연기한다.

신수원 감독은 11일 서울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생애처음으로 개막작으로 선정돼 영광”이라며“‘유리정원’은 인공혈액을 연구하는 한 과학자가 좌절을 겪은 뒤 숲으로 돌아가 무명 소설가를 만나면서 겪게 되는 미스터리 드라마”라고 소개했다. 전체연합뉴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