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해 추암대게타운 식당운영 공개 제안

해수 인입관 문제 이번주 판결
1층 판매장 직영 ‘보급 안정화’
2층 식당 26일까지 제안 접수

홍성배 2017년 09월 14일 목요일
속보=동해시가 추암 대게 타운의 매장 운영을 당초 계획(본지 8월3일자16면)과 달리 판매장은 직영하고 식당 운영만 공개 제안을 통해 선정하기로 했다.시는 추암 지역에 러시아 대게를 수입,지역 먹거리로 특화하기로 하고 추암동 433-2번지 일대 연면적 1489㎡ (2층 규모)에 대게타운을 조성한다.시는 현재 95%의 공사를 완료하고 소송 중인 해수 인입관 문제가 이번주 내 판결돼 당초 시와 대게 납품을 계약한 S업체가 승소할 경우 이달말까지 공사를 마무리한 뒤 오는 10월 중순 쯤 판매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에 따라 시는 대게타운을 운영할 2층 식당 운영자를 사업 제안받아 선정할 예정이다.대게 타운은 시가 당초 1층에 10개의 판매장을 조성해 주민들에게 임대하고 구매된 대게를 요리해 2층 식당에서 먹을 수 있는 구조로 운영할 예정이었다.하지만 시는 1층 판매장을 임시로 시범 직영해 대게를 판매하고 2층만 운영자를 모집할 계획이다.

2층 식당운영자는 오는 19일 제안 설명회를 갖은 뒤 26일까지 제안 접수를 마감하고 29일 면접과 함께 최고 득점자를 우선협상자로 선정할 방침이다.대게타운은 60여대의 주차시설과 294명을 동시에 수용 가능한 시설로 갖췄다.

시 관계자는 “대게타운 조성 사업이 해수 인입관 소유권 다툼으로 다소 늦어졌지만 이번주 내 판결이 이뤄질 것”이라며 “판매장은 시가 시범적으로 직영한 뒤 대게 보급 시스템이 안정화될 경우 시민들에게 임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성배sbhong@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