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 전 대통령 탈당 권유·대규모 인사에 도 정치권 술렁

자유한국당 중앙당 변화 예고
당 혁신위, 바른정당 복당 등
통합 가능성 지속적으로 시사
홍준표 대표 주도권 강화 분석
지선 출마자들 당 움직임 촉각

김여진 2017년 09월 14일 목요일
자유한국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 자진탈당을 권유하고 대규모 사무처 인사를 내는 등 중앙당 차원의 움직임에 강원도 정치권도 술렁이고 있다.

당 혁신위원회가 13일 박근혜 전 대통령과 친박 핵심 의원들의 자진 탈당을 권고하고,바른정당 의원들의 복당 등 통합 가능성을 지속적으로 시사하는 등 변화를 예고하자 도내 당원들도 분위기를 주시하고 있다.당 안팎에서는 홍준표 대표가 혁신 드라이브를 강하게 걸어 지방선거 앞 당내 주도권을 강화하려는 것으로 보고 있다.앞서 지난 12일자로 강원도당을 비롯해 시·도당 사무처장을 포함한 사무처 인사도 대규모로 단행했다.강원도당은 청와대 행정관과 당홍보기획팀장 등을 지낸 이호근 사무처장이 새로 발령,새로운 체제에서 지방선거를 준비하게 됐다.

내년 지방선거 출마예정자들은 특히 당혁신위가 내년 지선에서 전략공천 확대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어 중앙당 움직임을 더욱 민감하게 지켜보고 있다.한 선출직 도의원은 “전략공천이 필요한 곳이 분명 있겠지만 도당과 당협의 의견도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지역과 동떨어진 목소리가 중앙에서 나오는데 대한 걱정도 있다.당 소속 장제원 국회의원이 지난 12일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 과정에서 춘천을 낮추는 듯한 발언을 한 것과 관련,지역의 한 당원은 “떨어진 민심을 되돌리려고 애쓰는데 오히려 위에서 나오는 말들이 힘빠지게 한다.누가 누구보고 잘하라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이번 발언으로 춘천 민심이 상당히 악화될 것 같다”고 했다.앞서 홍준표 대표도 도를 방문한 자리에서 “강원도 SOC는 올림픽을 통해 많이 반영됐다.그만하면 충분하다”는 취지로 발언,지역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는 비판이 나왔었다.

세종시당으로 자리를 옮기는 윤미경 도당 사무처장은 “대선 패배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지역 당원들의 결속력은 오히려 강해지고 있다.이 힘으로 지방선거 승리까지 이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진민수·김여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