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지사 내세울 얼굴이 없다”

자유한국당 지사 선거 인물난
최문순 현 도지사와 맞대결 예상
권성동·최명희 등 입장표명 없어
전략공천 중량감 있는 인사 모색

송정록 2017년 09월 15일 금요일
자유한국당이 내년 지방선거에 출마할 지사후보를 찾는데 애를 먹고 있다.한국당이 도내에서 인물난을 겪는 것은 이례적이다.

당내에서는 3선출마가 확실시되는 더불어민주당 최문순 지사에 맞설 후보로 3선의 권성동 국회의원,최명희 강릉시장,홍윤식 전 행정자치부 장관,정창수 한국관광공사 사장,한기호 전 국회의원 등이 거론되고 있다.당안팎에서는 소통의 아이콘인 최 지사에 맞서기 위해서는 역시 대결구도가 명확한 인물이 필요하다는입장을 보이고 있다.구도의 핵심은 인물론이다.중량감있는 인사를 후보로 공천,정책비전을 근거로 최 지사의 소통론을 무력화시키겠다는 것이다.

당관계자는 “최 지사의 서민형 리더십을 비슷한 이미지로 깨기는 쉽지 않다”며 “완전히 다른 이미지와 정책을 가지고 승부해야할 것”이라고 고충을 토로했다.문제는 아무도 명확한 의지를 밝히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권 의원은 국회 법사위원장을 맡고 있는데다 강원랜드 채용비리 논란에 서있어 지선을 거론할 수 없는 상황이다.정 사장도 임기가 남아있어 출마설이 조심스럽기는 마찬가지다.홍 전장관은 새정부 출범 후 몸을 완전히 낮추고 상황을 관망 중이다.

그러다보니 눈길을 끄는 것은 3선인 최 시장의 행보다.최 시장은 “2018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 개최에 일단 올인하겠다”고 밝히고 있다.강릉정가에서는 최 시장의 지사 출마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그러나 일각에서는 최 시장이 당협위원장을 고수하고 있는 점을 들어 “총선으로 이동하는것 아니냐”는 관측도 내놓고 있다.

한국당 입장에서 지사후보들이 “서로 하겠다”고 나서도 미덥지않을 판에 아무도 나서지 않는 현 상황이 부담스러울 수 밖에 없다.지금 상황이 고착화되면 전략공천으로 모셔오는 수 밖에 없다.당 관계자는 “결국 전략공천을 통해 역량있는 지사후보를 찾아내야하지 않겠느냐”고 밝혔다. 송정록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