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춘천출신 김용화 감독 신작 해외 103곳 선판매

‘신과 함께’ 개봉 전부터 해외 호평
액션·판타지 조합·특수효과 인상
제작비 400억 투입 올 최고 기대작

최유란 2017년 11월 13일 월요일
▲ 김용화 감독의 신작 ‘신과 함께’ 포스터.
▲ 김용화 감독의 신작 ‘신과 함께’ 포스터.
춘천 출신 김용화 감독의 신작 ‘신과 함께’가 개봉 전 해외 103개국에 선판매되며 기대가 커지고 있다.

롯데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신과 함께’는 이달 초 미국 샌타모니카에서 진행된 아메리칸 필름 마켓(AFM)에서 북미,중남미,오세아니아,유럽 등 90개국에 판매됐다.이 영화는 지난달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안 필름 마켓에서도 아시아 지역 13개국에 팔려 총 판매국은 103개국으로 늘었다.‘신과 함께’는 AFM에서 총 27분 분량의 하이라이트 영상이 공개돼 신선하고 감동적인 이야기와 뛰어난 시각효과로 호평을 받았다는 후문이다.중남미 배급사인 선 디스트리뷰션 관계자는 “이야기는 물론 액션과 판타지,드라마 장르의 조합이 마음에 든다”며 “그중에서도 특수효과가 인상 깊다”고 평했다.이번에 선판매된 국가 가운데 북미 및 아시아 10개국은 오는 12월부터 내년 1월 초까지 국내 개봉(12월 20일)과 비슷한 시기에 ‘신과 함께’를 개봉할 예정이다.

‘신과 함께’는 총 제작비가 무려 400억원에 달하는 올해 최고 기대작으로,인간의 죽음 이후 저승에 온 망자가 49일 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내용을 그린 작품이다.주호민 작가의 동명 인기 웹툰이 원작으로,‘국가대표’의 김용화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고성 등 도내에서도 일부 촬영됐다.국내 최초로 1편과 2편을 동시 기획하고 촬영을 진행해 화제를 모았으며 하정우,차태현,주지훈,김향기,마동석 등이 출연했다. 최유란·연합뉴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