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농구대표팀 ‘만리장성’ 넘을까

내일 FIBA 월드컵 예선 중국전
상승세 전준범·오세근 활약 기대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7년 11월 25일 토요일
뉴질랜드 원정에서 값진 승리를 따낸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이 이번에는 홈에서 ‘만리장성’ 중국을 상대한다.

허재 감독이 이끄는 우리나라는 26일 경기 고양체육관에서 열리는 2019년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예선 A조 2차전 중국과 경기를 치른다.우리나라는 23일 뉴질랜드 웰링턴에서 열린 원정 1차전에서 86-80으로 승리했고 중국 역시 같은 날 중국 난징에서 열린 홍콩과 첫 경기를 96-44 대승으로 장식했다.

따라서 한국과 중국의 26일 맞대결에서 이기는 쪽은 2연승으로 A조 단독 선두에 나서게 되면서 각 조 상위 3개국이 나가는 2라운드 진출 가능성을 더욱 높이게 된다.

FIBA 랭킹 24위인 중국은 34위인 우리나라보다 순위가 10계단이나 높지만 이번 지역 예선에는 젊은 선수들 위주의 대표팀을 꾸렸다.2019년 월드컵 개최국 자격으로 이미 본선행 티켓을 확보했기 때문에 예선 경기에 전력을 기울일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팀 평균 신장은 196㎝로 194㎝인 우리나라와 큰 차이가 나지는 않는다.한 수 위로 평가된 뉴질랜드를 상대로 한국은 전준범(현대모비스)이 3점슛 6방을 터뜨리고 오세근(인삼공사)이 더블더블을 해내는 등 수준 높은 경기력을 선보였다.또 이승현(상무)과 이정현(KCC), 최준용(SK) 등이 고비마다 제 역할을 해내며 상승세를 타고 있어 안방에서 중국을 상대로 좋은 경기를 펼칠 것으로 기대된다. 전체연합뉴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