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보건·복지·안전에 3조5000억 집중

도 2018년도 국비 확정
3대 핵심 신규 SOC 모두 제외
중장기 발전전략 수정 불가피

박지은 2017년 12월 07일 목요일
강원도의 2018년도 국비가 올해보다 8000억원 가까이 줄어든 5조 3025억원으로 확정된 가운데 내년도 국비는 일자리 창출과 보건·복지·안전 등의 부문에 집중됐다.도는 평창올림픽 관련 대형 SOC사업 지원으로 2015년 이후 3년 연속 국비 6조원 시대를 이어갔지만 도의 3대 핵심 신규 SOC 사업이 모두 제외,도의 중장기 발전전략 수정이 불가피해졌다.

도의 2018년도 정부예산 확보 결과에 따르면 6개 사업 예산 부문 가운데 비중이 가장 큰 부문은 민생안정 및 국민안심으로 총 3조 5103억원이 확보됐다.기초연금 생계급여 의료급여 등 저소득층 복지향상 및 보건분야 사업에 1조 3061억원이 포함된 것을 비롯해 △다목적 농촌용수개발 등 농업생산기반정비 767억원 △재해위험지구 정비 423억원 △쌀소득보전 고정직접직불금 392억원 △동해안 군 경계철책 철거 57억원 등이다.노후상수도 정비 및 상수도시설 확충관리 등 582억원을 포함한 농산어촌 개발 등 지역발전사업은 5561억원,일자리 창출 등 경제활성화 부문은 1991억원이 각각 확보됐다.경제활성화 부문에 도가 미래 산업으로 제시한 전기자동차보급 및 충천인프라 구축(59억원)이 담겼다.

관심을 모았던 SOC사업은 9501억원을 확보했다.원주~제천 철도(1500억원),포항~삼척 철도(1246억원)등이다.춘천~속초 철도 사업은 100억원을 확보,국토교통부의 기본계획 고시가 예정대로 이달 중 이뤄지면 내년 첫 삽을 뜰 수 있게 됐다.신규사업은 5개가 포함,65억 5000만원이 배정됐다.제2경춘국도 건설은 타당성 조사 평가비로 2억원,연안방재연구센터 건립 용역비는 1억원을 각각 확보했다.

올림픽 사후관리 예산은 모두 불발된 가운데 올림픽 시설 효율적 유지관리를 위한 용역비로 2억 5000만원을 확보했다.도는 사후관리 용역비 확보를 올림픽 시설의 국가관리 방안 마련을 위한 준비 작업으로 보고 있다.이밖에 국가지정문화재 보수정비 100억원 등 문화 및 체육진흥 분야 273억원,폐광지역 및 관광개발 사업 596억원 등이 담겼다. 박지은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