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MB 청와대도 국정원과 자금거래 정황 포착 수사 돌입

대통령 최측근·국정원장 연루
박정부 청 사건과 ‘판박이’ 수사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8년 01월 13일 토요일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은 혐의를 수사해 온 검찰이 이번에는 칼날을 이명박 정부 청와대로돌렸다.박근혜 전 대통령이 특활비 상납의 ‘정점’이라는 결론에 따라 재판에 넘겨진 것처럼 이명박 전 대통령도 같은 의혹으로 수사를 받게 될지 관심이 쏠린다.

12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의 자택 등을 전격 압수수색했다.검찰은 이명박 정부에서도 청와대 소속 인사들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불법적으로 자금을 수수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검찰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공작비 유용 의혹 등 비리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국정원 자금이 불법적으로 청와대 관계자들에게 전달된 단서를 확보했다.원 전 원장은 이명박 정부 2년 차이던 2009년 2월부터 임기 마지막까지 국정원장을 지냈다.

검찰은 수사의 범위를 밝히지 않았지만, 사건의 구조가 박근혜 정부 청와대의 국정원 특활비 수수 사건과 매우 유사하다는 점에서 결국 이명박 전 대통령을 겨냥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법조계 안팎에서 나온다.

박근혜 정부의 국정원 특활비 의혹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는 지난해 10월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과 안봉근 전 국정홍보비서관을 체포하면서 시작됐다.

검찰은 이미 구속된 상태이던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을 포함한 ‘문고리 3인방‘과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원장 등을 수사해 국정원 특활비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요구로 상납돼 사적 용도에 사용됐다는 점을 밝혀냈다.이 과정에서 현기환·조윤선·김재원 전 정무수석,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 등 기획재정부 장관 등도 연루돼 기소를 앞두고 있다.검찰은 이명박 정부 청와대 인사들과 당시 국정원의 자금 거래가 어떤 속성을 지녔는지를 규명하는 데 일단 수사력을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