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내일 도의원 선거구 획정안 결론 전망

여야 원내대표, 본회의 처리 합의

진종인 2018년 02월 06일 화요일
법정기한을 두달 가까이 넘긴 도의원 선거구 획정안이 7일 결론날 것으로 전망된다.우원식(더불어민주당)·김성태(자유한국당)·김동철(국민의당) 원내대표 등 여야 3당 원내대표는 5일 오전 국회에서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을 갖고 광역의원 정수와 선거구 문제를 7일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합의했다.민주당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에게 “광역의원 정수 문제는 헌법개정 및 정치개혁특별위원회(이하 헌정특위)에 조속히 합의하도록 요청,7일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며 “광역의원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과 기초의원 중대선거구제 시행 문제에 대해서는 헌정특위가 추후 적극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시·도의원 지역선거구와 시·도별 자치구·시·군의원 총정수표 확정안은 선거일 전 6개월인 지난해 12월13일까지 결정돼야 하지만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문제 등으로 여야가 합의를 하지 못해 지연돼 왔다.도내 도의원 선거구는 영월선거구가 1개로 통합하는 대신 원주 선거구가 분구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편 여야 원내대표들은 평창동계올림픽 성공 개최를 위한 국회 차원의 결의안 채택에도 합의했다.박 원내수석 부대표는 “자유한국당이 검토 의견을 주면 최대한 각 당 원내수석부대표들이 합의안을 만들어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진종인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