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보름 은메달 따고도 “ 죄송합니다”

매스스타트 은메달 확정 후 눈물
경기전 선수촌 식당 출입도 피해
인터뷰 사과 반복… “ 응원 힘 돼”

박주석 2018년 02월 26일 월요일
▲ 지난 24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 스피드스케이팅 매스스타트 결승전에서 대한민국 김보름(강원도청)이 은메달을 차지한 후 관중들에게 큰절을 올리고 있다. 평창올림픽 이동편집국/서영
▲ 지난 24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 스피드스케이팅 매스스타트 결승전에서 대한민국 김보름(강원도청)이 은메달을 차지한 후 관중들에게 큰절을 올리고 있다. 평창올림픽 이동편집국/서영
올림픽 은메달의 값진 성과를 거두고도 김보름(강원도청)은 고개를 들지 못해 안타까움을 샀다.

김보름은 지난 24일 강릉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매스스타트 결승에서 8분32초99의 기록으로 2위로 결승선을 통과해 포인트 40점을 얻어 준우승을 차지했다.여자 매스스타트 초대 챔피언은 8분32초87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가장 빨리 통과한 일본의 다카기 나나(포인트 60점)가,동메달은 이레인 슈텐(네달란드·8분33초02·포인트 20)이 가져갔다.김보름은 평창올림픽부터 처음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매스스타트의 첫 번째 은메달리스트의 영광을 차지했다.또한 4년 전 소치 대회에서 ‘노메달’의 설움을 씻을 수 있었다.팀추월 준준결승에서 노선영(콜핑팀)에 대한 ‘왕따 주행’ 논란으로 겪었던 마음 고생도 일부 해소 할 수 있었다.

▲ 김보름(강원도청)이 은메달을 획득한 후 태극기를 들고 링크를 돌고 있다.    평창올림픽 이동편집국/ 서영
▲ 김보름(강원도청)이 은메달을 획득한 후 태극기를 들고 링크를 돌고 있다.
평창올림픽 이동편집국/ 서영
김보름은 이번 올림픽에서 가장 이름이 많이 오르내린 선수 중 한명이었다.개막 전에는 매스스타트 초대 챔프 기대주로서 거론됐고 개막 이후에는 팀추월로 ‘왕따’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특히 경기후 노선영을 탓하는 듯한 뉘앙스를 풍기는 인터뷰를 해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하라는 청와대 청원까지 올랐었다.이내 김보름이 눈물을 흘리며 공개 사과를 했지만 논란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았다.이후 그녀는 이번 매스스타트 경기 전까지 훈련외에는 두문불출했다.외출은커녕 선수촌 식당에 가는것도 피했다.그래도 그녀는 결국 올림픽 시상대에 올랐다.

이날 김보름은 은메달이 확정되자 참았던 눈물을 터뜨렸고 관중석을 향해 큰절을 올렸다.사죄였다.시상대 위에서도 그녀는 웃지 못했다.김보름은 경기 후에도 사과를 반복했다.김보름은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죄송한 마음이 커서 국민께 사죄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경기를 준비할 때 힘들었는데 그래도 응원 소리가 들려 힘이 됐다.응원 덕에 잘 달릴 수 있었다.국민들께 죄송하다”고 말했다. 평창올림픽 이동편집국/박주석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