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6월 지선의 정체성 실종을 우려함

-남북·북미정상회담,미투운동 거대 담론 속 지역 담론 미흡

데스크 webmaster@kado.net 2018년 03월 13일 화요일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일이 90여일 앞으로 한걸음 더 다가서고 있다.각 정당마다 당 후보 선출을 위한 준비를 본격화하고 있다.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대결 구도의 윤곽이 드러나면서 레이스에 한층 탄력이 붙는 양상이다.각 당 주자들도 최근 잇따라 출판기념회를 통해 얼굴을 알리고 유권자와 접촉하는 기회를 늘려가고 있는 것이다.이번 선거는 지난 1991년 지방의회가 부활되고 1995년 전면민선자치시대가 개막된 지 30년이 다 돼가는 시점에서 열린다.그만큼 지방자치의 새로운 연대를 펼쳐야 하는 분수령이 된다.

지방자치의 한 세대를 결산하고 이전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지방자치시대를 열어야 한다는 전환기적 의미가 크다는 것이다.지난 2,3년 사회를 격랑 속으로 몰아넣었던 기념비적 사건과 진통이 있었다.산업화와 민주화, 정보화시대를 관통해 오면서 우리사회는 엄청난 외형적 변화를 겪었으나 여전히 국민의식과 정치권력.사회시스템,시민의식은 엄청난 불일치현상이 나타나고 있다.지난해 촛불민심의 등장,대통령 탄핵과 조기 대통령선거도 이런 불일치가 만들어낸 필연의 결과일 것이다.그 후방에서 치러지는 것이 이번 지방선거다.

6월의 지방선거는 지난 4반세기 지방자치 역사의 전환점을 만들고 격변의 정치·사회·문화적인 불안정성을 생활정치로 수렴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이번 지선에는 이 같은 매우 다층적인 함의가 내포돼 있다는 것이고 이런 의미를 충분히 살리는 선거가 돼야 마땅하다.강원도의 경우 지난 2월 20여 년의 오랜 숙원이던 평창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치렀다.누대에 걸친 숙원을 거뜬히 해결하고 새로운 가능성 앞에서 치르게 되는 선거다.올림픽을 통해 구현된 여러 변화를 어떻게 이어갈지 고민하고 걸 맞는 정치지형을 반드시 만들어야 한다.

그 어느 때보다 우리가 처한 현실을 냉철하게 진단하고 시대의 요구에 부합하는 선택을 해야 한다.특정 정파의 논리가 득세하는 것도,혈연 학연 지연이 판을 쳐서도 안 된다.과거의 가치와 기준이 이번에는 달라져야 한다.지난 시대의 낡은 의식과 표준으로 미래를 열 수는 없는 것이다.특히 선거를 앞두고 2,3월 평창올림픽과 패럴림픽이 열리고 4,5월에는 남북과 북미정상회담이 잇따라 열릴 예정이다.거대 정치이벤트때문에 지방선거 의미가 왜곡·굴절되는 일이 없어야 한다.유권자가 보다 냉정하게 판단하고 신중한 선택을 해야 한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