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희정 전 충남지사 관사·집무실 압수수색…PC·CCTV 영상 확보

검찰, 고소인·참고인 조사 내용, 진술 등 분석 잰걸음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8년 03월 13일 화요일

▲ 충남지사 관사 압수수색하는 검찰
▲ 충남지사 관사 압수수색하는 검찰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공보비서 성폭행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이 13일 오후 5시께부터 홍성군 내포신도시에 있는 충남도청 도지사 집무실, 비서실, 도지사 관사에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검찰은 이날 검사 3명과 수사관 16명을 보내 안 전 지사 집무 및 생활 공간을 중점으로 압수수색하고 있다.

이들은 도지사 비서실 직원 등을 상대로 안 전 지사의 행적에 대해 탐문하는 한편 안 전 지사가 사용했던 컴퓨터 기록물 등도 들여다본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는 용봉산 자락에 있는 안 전 지사 관사에 들러 이곳에 설치된 10여대의 CCTV 영상도 확보했다.

도 관계자는 "검찰이 검사 등을 보내 관사 CCTV 등을 살펴보고 있다"며 "각종 서류나 안 전 지사가 읽던 책, 평소 사용하던 컴퓨터 등도 들여다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안 전 지사 공보비서인 김지은씨는 지난 6일 안 지사로부터 지난해 6월부터 8개월 동안 4차례 성폭행을 당했다며 서울서부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검찰은 고소장에 적시된 '위계 등 간음' 혐의와 성폭력특례법상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혐의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김씨에 이어 나타난 제2 폭로자는 안 전 지사가 설립한 싱크탱크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직원으로, 안 전 지사로부터 1년 넘게 수차례 성폭행과 추행을 당했다고 지난 7일 주장했다.

이 직원은 조만간 검찰에 고소장을 낼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지난주 세 차례에 걸쳐 압수수색을 한 서울 마포구 한 오피스텔에서 확보한 CCTV 영상과 지금까지 참고인으로 조사한 주변 관계자들의 진술 등을 분석하고 있다. 이 오피스텔은 김지은씨가 안 전 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곳이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