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 광물공사· 광해공단 통합 막아내겠다”

폐광지, 산자부 항의 방문·집회
주민 500여명 참여 강력 반발
장관 면담·경제회생 대책 요구

김우열 2018년 03월 21일 수요일
▲ 광해관리공단과 광물자원공사 통합 반대를 위한 대정부 항의방문 및 집회가 20일 세종시 정부종합청사 산업통상자원부 앞에서 폐광지역 사회단체와 주민 등 5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
▲ 광해관리공단과 광물자원공사 통합 반대를 위한 대정부 항의방문 및 집회가 20일 세종시 정부종합청사 산업통상자원부 앞에서 폐광지역 사회단체와 주민 등 5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
속보=폐광지역사회가 한국광물자원공사와 한국광해관리공단의 통합방안추진에 반발(본지 3월20일자 18면) 하는 실력행사에 본격 나섰다.

태백시지역현안대책위원회와 정선군 공추위,영월군번영회,삼척시 도계읍번영회 등 폐광지역 4개 시·군 사회단체는 20일 세종시 정부종합청사 산업통상자원부 앞에서 광해관리공단과 광물자원공사 통합 반대를 위한 대정부 항의방문 및 집회를 열고 통합 백지화를 강력 촉구했다.

이날 집회에는 폐광지역 사회단체와 전남 화순군,광해관리공단 비대위,주민 등 500여명이 참여,‘폐광지역 주민 동의 없는 통폐합 시도에 주민은 분노한다,동반부실,통합반대’ 등의 현수막과 피켓을 들고 정부의 통합추진 계획에 강력 반발했다.

이들은 또 ‘정부의 통합 철회가 있을 때까지 투쟁의 강도를 높인다’는 내용을 담은 결의문을 낭독하고 장관 면담 요청과 함께 통합 철회,폐광지역 경제회생 대책 등을 요구했다.폐광지역사회는 지방선거 보이콧과 상경집회,릴레이 1인 시위,서명운동 등 대정부 투쟁을 예고한 상태여서 통합 반대 움직임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집회 참가자들은 “석탄산업 합리화 조치 이후 인구감소와 지역경제가 침체되는 위기를 견디면서도 미래발전을 꿈꾸며 폐광지역을 지켜왔다”며 “광물공사와 광해공단의 통합은 동반 몰락과 폐광지역 붕괴로 가는 길이기에 적폐통합을 반드시 막아낼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주영 태백시현안대책위원회 투쟁본부장은 “통합으로 광물공사의 천문학적 부채를 해결할 수 없고 광해공단 자산이 광물공사 부채 탕감으로 이용돼 폐광지역사회에 대한 지원이 아예 끊길 것”이라며 “우리의 의견이 관철될 때까지 강력 투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수용·김우열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