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지수, WNBA 신인 드래프트 전체 17순위로 미네소타에 지명

한국 선수로는 2003년 정선민의 시애틀 전체 8순위 이후 15년 만에 지명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8년 04월 13일 금요일

▲ 박지수
▲ 박지수
한국 여자농구의 기대주 박지수(20·193㎝)가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7순위로 지명됐다.

WNBA 미네소타 링스는 13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8 신인 드래프트에서 2라운드 5순위, 전체 17순위로 박지수를 호명했다.

국가대표 센터인 박지수는 2017-2018시즌 한국여자프로농구(WKBL) 청주 국민은행에서 정규리그 35경기에 출전, 평균 14.2점을 넣고 12.9리바운드, 3.3어시스트, 2.5블록슛을 기록한 선수다.

농구 국가대표 센터 출신 박상관 씨와 배구 청소년 대표 출신 이수경 씨의 1남 1녀 중 둘째인 박지수는 WKBL 신인 드래프트에서는 2016년 전체 1순위로 국민은행에 지명됐다.

한국 선수가 WNBA 신인 드래프트에서 지명된 것은 2003년 정선민(44) 신한은행 코치가 시애틀 스톰에 1라운드 8순위로 지명된 이후 이번 박지수가 두 번째다.

미네소타는 2017시즌 WNBA에서 우승한 리그 최강팀이다.

박지수의 소속팀 국민은행 관계자는 "WNBA 드래프트는 따로 신청하지 않아도 구단에서 지명할 수 있다고 한다"며 "예상치 못한 지명이 이뤄졌기 때문에 앞으로 선수와 논의를 해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6년 10월 국민은행에 지명된 박지수는 2017년부터 5년간 국민은행과 계약했다.

다만 WNBA는 여름에 시즌이 진행되기 때문에 겨울리그인 국내 WKBL과 일정이 겹치지는 않는다.

WNBA 2018시즌 역시 5월 초에 개막한다.

그러나 올해는 아시안게임(8월)과 세계선수권(9월) 등 국제 대회가 연달아 열려 국가대표로도 뛰어야 하는 등의 변수도 있다.

박지수는 "기분이 좋고 영광스럽다"며 "WNBA에 언제 진출하는지는 주위 분들과 상의가 필요하기 때문에 확답하기 어렵지만 언젠가는 미국에 잘하는 선수들과 함께 연습도 하고 실력도 겨뤄보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